중금속위험 도내학교 전국 반절규모 최다충격
장수 A 초 도서관은 기준치125배 초과

( 임창현 기자    2017년 10월 22일 21시10분   )
     


2016년 환경부가 전국 지자체 및 교육청을 통해 실시한 ‘어린이활동공간 점검’결과 「환경보건법」상 환경안전관리 기준을 초과한 90곳은 여전히 시설 개선을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어린이활동공간은 전국 초등학교 교실‧도서관, 유치원 교실, 특수학교 교실 등으로 어린이가 주로 활동하거나 머무르는 공간을 말한다. 납을 비롯한 중금속은 장기 노출시 과잉행동장애(ADHD), 신경발달 장애 등을 초래하기 때문에 특히 발육상태에 있는 어린 아이들에게는 더욱 위험하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광주서구갑)이 20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환경안전관리기준 위반 어린이활동공간 가운데 도료나 마감재가 중금속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89곳에 달했으며 실내 공기질 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1곳으로 파악됐다.

전국 시도별로는 전북이 41곳(45.5%)으로 가장 많았고, 광주 13곳, 경기 12곳, 강원 9곳, 울산 7곳으로 뒤를 이었다. 부산·전남은 각각 2곳, 서울·대전·충남·경남은 각각 1곳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설유형별로 살펴보면 초등학교(교실, 도서관) 64곳, 유치원 24곳, 특수학교 2곳의 시설이 개선되지 않은 채 여전히 중금속 오염에 방치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환경안전관리기준 위반시설 90곳 중 전북 장수군에 소재한 A 초등학교 도서관은 납 성분이 75,000mg/kg 검출돼 기준치인 600mg/kg를 125배를 초과했으며, 중금속 전체 성분은 75,200mg/kg 검출돼 기준치인 1000mg/kg를 75배를 넘어섰다.

송기석의원은 “환경안전관리기준을 어겨 시설 개선명령이 내려지면 3개월 안에 이행해야 하지만, 1년이 넘게 지연돼 아이들이 중금속에 무방비로 노출ㆍ방치되고 있다”며 “어린이들이 안전한 환경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관할 교육청의 개선 조치가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공산주의와 자본주의 그리고 사회..
[칼럼]사회주의는 민주주의 반대 개념인가?
전북교육청, 7~8급 교육행정직 전..
오는 22일까지 총무과로 직접 접수...9월 16일자 인사발령
전북교육신문 사무실 이전 안내
전주시청 옆 홈플러스 건너편 덕송빌딩 5층
“청소년·대학생 방학으로 헌혈..
전북교육청 16일 ‘사랑의 헌혈’ 행사...방학 등 연2회 이상 정기적 참여
군산대, 전북대 국립대로서 공동..
군산대-전북대, 주요 보직자 협의회 개최
“연해주 독립운동사 가슴에 새겼..
전북교육청, 사제동행 역사체험학교 결과발표회 가져
전북교육청, 제4회 시민감사관협..
상반기 실지감사 조치결과 설명, 하반기 실지감사 대상 선정
장점마을 맞춤형 의료서비스 확..
익산보건소, 무료 한방진료 프로그램 등 방문 의료서비스 확대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