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6일00시12분( Wednesday )



[ education ]

차기 전북교육감 적합도 여론조사 발표

김승환 현 전북교육감 32.4%로 출마예상자 중 가장 높아
서거석 전 전북대총장 21.1%, 뚜렷한 경쟁상대로 떠올라

문수현 기자 (2017년 12월 27일 10시)


[전북교육신문 여론조사] 전라북도 교육감 후보 적합도
- 전북교육감 후보적합도 김승환 현 교육감 1위(32.4%)
-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21.1%) 현직프리미엄 위협
- 현 교육감 불출마시 서거석, 차상철, 유광찬 순

[전북교육감 적합도 – 김승환 현 교육감 포함]

차기 전북교육감으로 누가 가장 적합한지를 묻는 여론조사에서 김승환 현 전북교육감이 32.4%로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이 21.1%를 나타냈다.

김승환 현 교육감 지지는 연령별로는 40대(40.9%)에서 가장 높았고 60대이상(23.5%)에서 가장 낮았다.

유광찬 전 전주교육대 총장(5.8%)과 이미영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4.6%) 등 다른 출마예상자 6명은 3%대~5%대의 낮은 적합도를 보이는 것으로 조사됐다.


▲누가 전북교육감에 가장 적합한가

유 전 총장과 이미영 대표의 뒤를 이어 천호성 전주교육대 교수 4.0%, 차상철 전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3.6%. 황호진 전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3.4%, 이재경 전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3.0%의 적합도를 보였다.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12.0%)와 ‘잘 모르겠다’(10.0%)로 답한 의견유보층은 22.0%로 나타났다. 타 시도의 경우 의견유보층이 50%대~60%대에 이르는 데 비하면 전북교육감 후보에 대한 전라북도 도민의 판단은 덜 유보적인 것으로 보인다.

최근 1~2개월 사이 발표된 경남, 대전, 충남, 전남 등 타 시도 교육감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에서도 현역 교육감들이 모두 가장 높은 적합도를 나타냈다. 다만 전북은 김승환 교육감의 현역 프리미엄을 위협하는 뚜렷한 경쟁자가 등장했다는 점이 다른 지역과 다르다.

[전북교육감 적합도 – 김승환 현 교육감 제외]

이번 여론조사에서는 김승환 현 교육감을 제외한 7명을 대상으로 후보 적합도 조사를 따로 했다.

그 결과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이 24.0%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차상철 전 전교조 수석부위원장이 9.0%, 유광찬 전 전주교육대 총장 8.6%, 황호진 전 전북교육청 부교육감 7.9%, 이미영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 7.3% 등의 순이었다.



▲현 교육감이 출마하지 않는다면 누가 전북교육감에 가장 적합한가

이 가운데 차상철 전 전교조 수석부위원장은 김승환 현 교육감을 포함한 조사에서는 3.6%로 8명 중 6위였다가 2위로 급상승했다. 하지만 유광찬 전 총장, 황호진 전 부교육감, 이미영 대표와의 차이는 오차범위 이내다.

의견유보층의 비율 변화도 눈에 띈다. 김승환 현 교육감을 포함한 후보적합도 조사에서는 22.0%에 그친 의견유보층이 김 교육감을 제외한 조사에서는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18.2%)와 ‘잘 모르겠다’(15.4%)를 합해 33.6%로 뛰었다.

[ 교육감 후보 선택에 가장 중요한 교육정책·덕목 ]

내년 6월 13일 교육감 선거 후보자를 선택할 때 교육정책 또는 덕목으로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게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학생인권과 교권신장’(26.8%)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 ‘학교폭력감소 대책’(15.1%), ‘학생진로교육 방안’(13.3%), ‘교육전문성과 경력’(12.9%), ‘교육비 절감방안’(9.3%), ‘학력신장방안’(8.5%), ‘교육예산확보’(6.2%)가 뒤를 이었다. ‘잘 모르겠다’는 응답은 8.0%였다.


▲교육정책 또는 덕목으로 가장 중요한 것

[조사 개요]

이런 결과는 전북교육신문이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PNR-(주)피플네트웍스 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25일과 26일 이틀간 전라북도에 거주하는 만 19세 이상 남녀 102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나타났다.

조사방법은 전화자동응답(ARS) 조사로 무선전화 27.1%(가상번호 사용)와 유선전화 72.9%를 (무작위 추출) 임의걸기방식으로 진행됐다. 인물 호명순서는 공정성을 위해 순환 처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 응답율 3.1%이며, 2017년 10월 기준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 지역별, 성별, 연령별 가중치를 부여했다.





※ 질문 내용

[ 후보적합도 1 ]
만약, 내년 전라북도 교육감 선거에 다음 8명이 출마한다면, 선생님께서는 누가 전북교육감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십니까? 호명순서는 순환됩니다. (1~8순환)
① 김승환 현 전북도교육청 교육감
② 서거석 전 전북대학교 총장
③ 유광찬 전 전주교육대학교 총장
④ 이미영 현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
⑤ 이재경 전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⑥ 차상철 전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⑦ 천호성 현 전주교육대학교 교수
⑧ 황호진 전 전북도교육청 부교육감
⑨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
⑩ 잘 모르겠다

[ 후보적합도 2 ]
이번에는, 내년 교육감 선거에서 현 도교육감 이외에 다음 7명중 선생님께서는 누가 전북교육감에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하십니까? 호명순서는 순환됩니다. (1~7순환)
① 서거석 전 전북대학교 총장
② 유광찬 전 전주교육대학교 총장
③ 이미영 현 전북지역교육연구소 대표
④ 이재경 전 전주교육지원청 교육장
⑤ 차상철 전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⑥ 천호성 현 전주교육대학교 교수
⑦ 황호진 전 전북도교육청 부교육감
⑧ 지지하는 후보가 없다
⑨ 잘 모르겠다

[ 교육감 선택 기준 ]
선생님께서 내년 교육감 선거 후보자를 선택함에 교육정책 또는 덕목으로 제일 중요하다 생각하는 것은 무엇입니까? (1~7순환)

① 교육예산확보
② 학력신장방안
③ 학생인권과 교권신장
④ 학교폭력감소 대책
⑤ 학생진로교육 방안
⑥ 교육전문성과 경력
⑦ 교육비 절감방안
⑧ 잘 모르겠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신문 교육감 후보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에 따른 향후 전망
양강구도 뚜렷, 현역프리미엄 장담할 수 없어


   

+ 최신뉴스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추경 촉구
전북희망나눔재단 논평...광화문선 5천명 집회


세계신지식인 선정된 윤창복 대표
미국특허 취득한 태양광 패널 모듈 개발...경제발전 기여 공로


진안군, 사과농가에 사다리차 39대 지원
노동력 부족, 나무 높이 높아지는 추세 따라...1월 중 신청접수


세미나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
당·정 남원에 설립 결정, 법안은 상임위에...남원시·전북도 등 주최로 18일 국회서


전북교육청 “등교시각 8시20분~40분 이후로”
올해도 ‘학교교육계획에 반영’ 권장...점심시간도 60분 이상으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