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2018 ]

황호진 “부모재력=학력 공식 깨자”

‘고교서열화 타파할 일반고 발전모형 개발’ 주장

문수현 기자 (2018년 01월 30일 23시)


OECD교육관을 지낸 황호진 전북교육감 입후보예정자는 30일 보도자료를 통해 “부모 재정능력이 곧 학력이 되는 차별교육이야말로 교육적폐”라며 “서로 다른 장점과 재능을 가진 학생들의 미래를 획일적인 평가기준으로 결정짓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최근 한국교육개발원(KEDI)이 공개한 '2017년(12차) 교육여론조사' 보고서를 인용하면서 “고등학교가 잘하기 위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35.4%가 ‘진로교육 및 진학지도 강화’를 꼽았다”고 소개하며 “다양한 교육적 욕구를 가진 학생과 학부모가 점차 증가되고 있는 상황에서 한 줄로 서열화하는 차별교육에서 벗어날 수 있는 일반고 발전모형이 개발돼야 한다”고 제안했다.

이번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초·중·고등학교를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잘하고 있다'는 응답은 15.0%에 그쳤다. '잘못하고 있다'는 응답이 32.9%로 ‘잘 한다’의 2배가 넘었다. 절반이 넘는 52.3%는 '보통'이라고 응답했다.

평균점수는 5점 만점에 2.77점이었다. 지난해 평균점수 2.58점보다는 0.19점 상승했지만 여전히 'D학점'을 벗어나지 못했다는 평가다. 이 조사는 지난해 8월 전국의 만 19~75세 성인 남녀 2000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황호진 예정자는 “‘부모의 재정능력이 곧 학력’이 되는 획일적 교육제도를 탈피하기 위해서는 학생이 자신의 적성과 진로에 맞춰 학습하고 선택할 수 있는 결정권이 보장돼야 하며 어떤 선택을 하더라도 차별받지 않고 공정하고 존중받는 교육환경이 만들어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고교학점제 연구학교 거부로 전북학생 피해볼라”
17개 시·도교육청 중 전북만 빠져...“고립된 섬 전락 우려”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