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education ]

익산 50대 교사 투신자살

유서에 동료교사 원망..주변에 ‘업무갈등·따돌림’ 호소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2일 18시)


전북 익산의 한 사립여고 교사(53)가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에는 동료교사를 원망하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김 교사는 1일 오전 10시 10분께 자신이 근무 중이던 학교에서 걸어 나가 약1km 떨어진 한 아파트의 15층 복도에서 11시 21분께 뛰어내려 숨졌다. 아파트 경비원이 이를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김 교사가 몸에 지니고 있던 유서에는 동료교사 B씨의 실명과 함께 “○○○ 때문에 죽는다. 너 인생 그렇게 살지 마라”는 원망의 내용이 적혀 있었다.

유서에는 또 “교직원, 학생들에게 미안하다. 가족들에게 미안하다. 교장, 교감 선생님, 학교에 누를 끼쳐 죄송합니다. 제가 무능해서 직장생활이 힘드네요”라는 내용도 있었다.

김 교사의 매형 A씨는 “지난해 상반기쯤 매제가 자신을 왕따시키고 직원들 앞에서 음해하는 등 힘들게 하는 교사가 있다며 괴로움을 토로하기에 교감, 교장 선생님을 차례로 만나 상담을 받아보라고 조언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술·담배도 않고 학교·집·취미생활 정도만 알던 착한 사람이었다. 얼마나 힘들었으면 부인과 아이들 3명을 남겨두고 떠났겠느냐”며 안타까워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살 동기를 단정하긴 어렵지만, 숨진 김 교사가 같은 과목 담당인 B교사와 업무갈등을 벌여온 사실과 유서 내용을 토대로 수사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