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3일22시35분( Friday )



[ social ]
민주노총 “적폐청산, 삼성 앞에서 멈췄다”

“뇌물 주고도 피해자라니”...이재용 삼성 부회장 집행유예로 석방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5일 16시15분43초)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데 대해 민주노총전북본부(본부장 노병섭)가 “적폐 청산은 삼성 앞에서 멈췄다”고 한탄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를 협조 받는 대가로 정권 비선에게 뇌물을 제공했지만, 법원은 이 부회장과 삼성을 대통령의 겁박에 뇌물을 바친 피해자라고 판단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5일 성명을 내고 “삼성은 국민연금을 동원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을 합병했고 이는 최소한의 개인자금을 사용해 삼성그룹을 지배할 수 있도록 하는 지배구조 개편의 일환이었다. 이때 동원된 국민연금기금은 최소 수 천억 원의 손실을 입었고, 반면에 이재용은 시가 총액 300조가 넘는 삼성전자를 지배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이재용이 피해자라니, 이 나라 법관들은 ‘피해자’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모양이다”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촛불 정신 계승을 외쳤던 문재인 정부의 국정 방향은 양극화 사회의 근원인 재벌의 지배구조를 개혁하고 사회적 책임을 지우는 데 있어야 한다. 그 선결 조건은 지난 정권에서 대다수 노동자・국민의 삶을 저당 잡아 사적 이득을 추구했던 재벌 일가를 처벌하고 그 피해를 되돌리는 데에 있다”고 지적하면서 “민주노총은 삼성으로 대표되는 재벌체제 · 불평등사회를 바꾸어내는 데 전조직적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5일 이재용 부회장의 항소심 판결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1심과 달리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노동계 “이재용 고작 5년?”
민주노총 전북본부 성명...“강력처벌이 적폐청산 첫 단추”


   

+ 최신뉴스

박기우 교수, Asia Design Prize 2018 수상
‘경북도청 신도시 홍보관’ 설계로 건축물 공모전 연속 수상


이귀재 전북대교수, 농림식품과학기술위 민간위원장
농림식품 분야 R&D 총괄 조정 등 컨트롤타워 역할


이미영 “초등인사 참사, 교육감 사과해야”
“초등교사 문제의식 못 읽나...인사관리기준 개정하라”


서거석 “거점형 다문화교육센터 필요”
“다문화가정 출신 학습진로 상담사 배치해야”


황호진 “들어주는 것만도 청소년에 도움”
자살 소재 뮤지컬 ‘들어주세요’ 관람 ...“연극 메시지 마음에 새길 것”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