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social ]

민주노총 “적폐청산, 삼성 앞에서 멈췄다”

“뇌물 주고도 피해자라니”...이재용 삼성 부회장 집행유예로 석방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5일 16시)


이재용 삼성그룹 부회장이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고 풀려난 데 대해 민주노총전북본부(본부장 노병섭)가 “적폐 청산은 삼성 앞에서 멈췄다”고 한탄했다.

이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를 협조 받는 대가로 정권 비선에게 뇌물을 제공했지만, 법원은 이 부회장과 삼성을 대통령의 겁박에 뇌물을 바친 피해자라고 판단했다.

민주노총 전북본부는 5일 성명을 내고 “삼성은 국민연금을 동원해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을 합병했고 이는 최소한의 개인자금을 사용해 삼성그룹을 지배할 수 있도록 하는 지배구조 개편의 일환이었다. 이때 동원된 국민연금기금은 최소 수 천억 원의 손실을 입었고, 반면에 이재용은 시가 총액 300조가 넘는 삼성전자를 지배할 수 있게 되었다. 이런 이재용이 피해자라니, 이 나라 법관들은 ‘피해자’의 의미가 무엇인지도 모르는 모양이다”라고 비판했다.

단체는 “촛불 정신 계승을 외쳤던 문재인 정부의 국정 방향은 양극화 사회의 근원인 재벌의 지배구조를 개혁하고 사회적 책임을 지우는 데 있어야 한다. 그 선결 조건은 지난 정권에서 대다수 노동자・국민의 삶을 저당 잡아 사적 이득을 추구했던 재벌 일가를 처벌하고 그 피해를 되돌리는 데에 있다”고 지적하면서 “민주노총은 삼성으로 대표되는 재벌체제 · 불평등사회를 바꾸어내는 데 전조직적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고법 형사13부(정형식 부장판사)는 5일 이재용 부회장의 항소심 판결에서 징역 5년을 선고한 1심과 달리 징역 2년 6개월에 집행유예 4년으로 감형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노동계 “이재용 고작 5년?”
민주노총 전북본부 성명...“강력처벌이 적폐청산 첫 단추”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