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6일00시12분( Wednesday )



[ 2018 ]

황호진 “공동체교육으로 공감능력 키워야”

“‘정상 가족’ 편견 버리고 다양한 가족형태 이해시켜야”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06일 11시)


‘정상가족’에 대한 편견을 없애고 ‘다양한 가족형태’를 이해시키는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북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황호진 전 OECD교육관(전 전북부교육감)은 6일 보도자료를 내고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로 인해 그렇지 않은 우리 아이들이 각종 차별과 폭력에 시달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전 교육관은 최근 문재인 대통령이 책 저자에게 편지를 보내 더욱 유명해진 『이상한 정상 가족』에 대해 그렇게 언급하면서 “아이들에게 다양한 가족형태를 이해시키고, 다름을 차별하지 않는 ‘공감교육’이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상한 정상 가족』은 가부장제를 근간으로 한 한국의 가족주의와 결혼제도 안에서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핵가족만을 이상적 가족으로 간주하는 사고방식이 '정상가족 이데올로기'로 작용하며 이 때문에 아이들이 고통받는다는 점에 주목한 책이다.

황 전 교육관은 “우리 사회에는 부모와 자녀로 이뤄진 가족유형 외에도 한부모, 조손, 이혼, 다문화, 장애인 등 다양한 형태의 가정들이 존재해왔고, 최근 들어 그 수가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인구학자인 서울대 조영태 교수에 따르면 2025년에는 3인, 4인 가구를 합쳐도 그 수가 전체 가구의 30%를 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사회가 ‘정상’가족에 대한 기준이 엄격하지 않고 다양한 가족 형태를 자연스럽게 받아들인다면, 또 타인의 개별적 상황을 이해해주고 보듬어주는 분위기를 만들어간다면 아이들에 대한 폭력과 학대가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고교생도 교육감선거 투표해야”
“법 개정 캠페인 펼치겠다”...교과과정 ‘선거교육’도 제안


   

+ 최신뉴스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추경 촉구
전북희망나눔재단 논평...광화문선 5천명 집회


세계신지식인 선정된 윤창복 대표
미국특허 취득한 태양광 패널 모듈 개발...경제발전 기여 공로


진안군, 사과농가에 사다리차 39대 지원
노동력 부족, 나무 높이 높아지는 추세 따라...1월 중 신청접수


세미나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
당·정 남원에 설립 결정, 법안은 상임위에...남원시·전북도 등 주최로 18일 국회서


전북교육청 “등교시각 8시20분~40분 이후로”
올해도 ‘학교교육계획에 반영’ 권장...점심시간도 60분 이상으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