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6일00시53분( Tuesday )



[ 2018 ]

서거석 “전북교육청 인사는 돌려막기 식 보은 인사”

“새 인물 발탁 안 보이고 제 식구 감싸기 비난 피하기 어려워”...9일자 인사 비판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12일 12시)


전북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은 12일 논평을 내고 “전북교육청이 지난 7일 단행한 인사와 관련해 돌려막기 식 보은 인사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며 “전북교육청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 전 총장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인사와 관련해 새로운 인물에 대한 발탁은 잘 안 보이고 특정인의 돌려막기 식 인사를 단행했는가 하면 제 식구 감싸기 특혜 인사라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특히 지난해 학생 및 교사 자살 사건이 벌어졌음에도 이에 대한 책임은 전혀 인사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여론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거석 전 총장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이 있다. 누구나 공감하고 예측 가능한 인사를 해야 조직을 합리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뜻”이라며 “전북교육청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올해 3월 1일자 교장, 교감, 교육전문직에 대한 인사를 지난 9일 단행했다. 인사 폭은 초등 217명으로, 주요 보직은 교육장 2명, 교육지원청 과장 1인 내외이고, 중등은 138명으로 교육장 1명, 직속기관장 2명, 직속기관 부장급 4명, 지역교육청 과장 1명이다.

서 전 총장은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이번 인사는 김승환 교육감의 의지가 반영된 공정하고 투명한 능력중심의 인사라고 강조했지만 교육전문직원 승진 전직 및 전보 인사에 대한 교육계 내부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초등인사 공정성 논란
형평성 없는 인사행정에 불만폭주


   

+ 최신뉴스

전북도립여성중고 신입생 모집
중·고교 과정 60명...내년 2월 8일까지


전북교육청, 2016년 지정 혁신학교 종합평가
27개교 재지정 평가착수...11월초 재지정 여부 결정


우석대, 청년채용 오디션 캠프 성료
지난주 남원 스트위호텔서...특성화고교생·대학생 참여


전북도, 암염소 도태 장려금 긴급지원
염소 사육·수입 늘어나 가격안정 도모...3928마리 대상


지연된 정의는 정의가 아니다
[정은애의 ‘퀴어 이야기’(5)] 성소수자부모모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