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3일22시35분( Friday )



[ 2018 ]
서거석 “전북교육청 인사는 돌려막기 식 보은 인사”

“새 인물 발탁 안 보이고 제 식구 감싸기 비난 피하기 어려워”...9일자 인사 비판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12일 12시55분02초)


전북교육감 출마를 선언한 서거석 전 전북대 총장은 12일 논평을 내고 “전북교육청이 지난 7일 단행한 인사와 관련해 돌려막기 식 보은 인사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며 “전북교육청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을 잊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서 전 총장은 이날 논평에서 “이번 인사와 관련해 새로운 인물에 대한 발탁은 잘 안 보이고 특정인의 돌려막기 식 인사를 단행했는가 하면 제 식구 감싸기 특혜 인사라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특히 지난해 학생 및 교사 자살 사건이 벌어졌음에도 이에 대한 책임은 전혀 인사에 반영되지 않았다는 여론이 있다”고 주장했다.

서거석 전 총장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이 있다. 누구나 공감하고 예측 가능한 인사를 해야 조직을 합리적으로 움직일 수 있다는 뜻”이라며 “전북교육청은 인사는 만사라는 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전북교육청은 올해 3월 1일자 교장, 교감, 교육전문직에 대한 인사를 지난 9일 단행했다. 인사 폭은 초등 217명으로, 주요 보직은 교육장 2명, 교육지원청 과장 1인 내외이고, 중등은 138명으로 교육장 1명, 직속기관장 2명, 직속기관 부장급 4명, 지역교육청 과장 1명이다.

서 전 총장은 이와 관련 “도교육청은 이번 인사는 김승환 교육감의 의지가 반영된 공정하고 투명한 능력중심의 인사라고 강조했지만 교육전문직원 승진 전직 및 전보 인사에 대한 교육계 내부의 불만의 목소리가 높은 실정”이라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초등인사 공정성 논란
형평성 없는 인사행정에 불만폭주


   

+ 최신뉴스

박기우 교수, Asia Design Prize 2018 수상
‘경북도청 신도시 홍보관’ 설계로 건축물 공모전 연속 수상


이귀재 전북대교수, 농림식품과학기술위 민간위원장
농림식품 분야 R&D 총괄 조정 등 컨트롤타워 역할


이미영 “초등인사 참사, 교육감 사과해야”
“초등교사 문제의식 못 읽나...인사관리기준 개정하라”


서거석 “거점형 다문화교육센터 필요”
“다문화가정 출신 학습진로 상담사 배치해야”


황호진 “들어주는 것만도 청소년에 도움”
자살 소재 뮤지컬 ‘들어주세요’ 관람 ...“연극 메시지 마음에 새길 것”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