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3일22시35분( Friday )



[ education ]
교육부, 전교조 노조전임 허가 요청 “불허”

교육부 “대법원 결과 봐야”...전교조 “시·도교육감이 인정하라” 압박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14일 11시56분01초)


교육부는 12일,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가 신청한 노조전임자 허가 요청에 대해 불허한다고 밝혔다.

전교조는 지난 2월 1일 16개 교육청 27명과 본부 6명에 대한 노조전임자 허가 요청을 교육부에 낸 바 있다.

교육부는 “현재 전교조는 법적 지위와 관련한 소송이 대법원에 계류 중으로, 그 재판 결과를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판단되었고, 이로 인해 노조 전임허가를 불허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전교조는 같은 날 논평을 내고 “교육부는 박근혜정권 시절과 마찬가지로 ‘전임 불허’ 입장을 공표함으로써 시·도 교육청에 대해 부당한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고 비판했다.

단체는 이어 “시·도 교육감들은 교육부의 퇴행에 발맞추지 말고 자신에게 부여된 권한으로 노조 전임 휴직을 속히 인정하라”고 요구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전교조 법외노조 철회해야”
“해고자 가입 제한은 단결권 침해”...해직교사 복직도 촉구


   

+ 최신뉴스

박기우 교수, Asia Design Prize 2018 수상
‘경북도청 신도시 홍보관’ 설계로 건축물 공모전 연속 수상


이귀재 전북대교수, 농림식품과학기술위 민간위원장
농림식품 분야 R&D 총괄 조정 등 컨트롤타워 역할


이미영 “초등인사 참사, 교육감 사과해야”
“초등교사 문제의식 못 읽나...인사관리기준 개정하라”


서거석 “거점형 다문화교육센터 필요”
“다문화가정 출신 학습진로 상담사 배치해야”


황호진 “들어주는 것만도 청소년에 도움”
자살 소재 뮤지컬 ‘들어주세요’ 관람 ...“연극 메시지 마음에 새길 것”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