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2018 ]

황호진 “미투 계기, 통합인권교과서 필요”

성폭력 해결책으로 ‘학교서 종합적 인권교육’ 제시

문수현 기자 (2018년 03월 07일 15시)


황호진 전북교육감 예비후보(전 OECD 대한민국 대표부 교육관)는 “최근 미투운동(#me_too)에서 드러난 성폭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학교에서 종합적인 인권교육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 예비후보는 최근 전북 장애인권익옹호기관 관계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우리사회가 숨기고 있던 위계 권력에 의한 성폭력 문제가 여성들의 미투운동으로 적나라하게 드러났다”고 지적하면서 “여성뿐만 아니라 장애, 종교, 인종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차별을 극복하고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를 배울 수 있는 종합적인 인권교육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 자리에서 한 장애인단체 대표는 “장애인 문제 중에서 여성장애인들의 차별문제는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하면서 “그동안 장애인들도 이런 문제를 제기해왔지만 시간이 지나면 묻혀버리기 일쑤였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황 후보는 “현재 각 교과서에는 여성이나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성 평등과 인권교육에 대해 조금씩 단편적으로 소개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교육계에서는 ‘통합적 인권교육’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왔다”며 “교과서에서부터 장애인이나 여성 등 사회적 약자가 차별받지 않는 통합인권 교과서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황 후보는 한편 “미투는 인권운동이다. 이로 말미암아 여성들의 인권은 신장될 것이다. 이번 일이 장애여성들의 인권에도 미투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교사 정치기본권 적극 지지”
현직교사들 헌법소원 “지지”...“교육감선거에 교사 의견 반영돼야”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