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0월19일21시18분( Friday )



[ education ]

전북대 학생들, 설화 기초로 소설 출판

국문과 빈주희 등 『잠들지 않는 이야기』 펴내

유희경 기자 (2018년 05월 25일 13시)


전북지역에 전승되는 설화의 흔적들을 직접 찾아 나서고 오랜 논의와 연구를 통해 책을 펴낸 학생들이 있어 화제다.

전북대 국어국문학과 빈주희(3년), 김유진(4년), 김소영(4년), 최연아(4년), 이재훈(3년) 학생 등으로 이루어진 ‘지화자’팀은 전북지역에 전승되는 설화 속 인물을 정하고, 원 인물의 성격과 의미를 재현해 새로운 창작소설을 써냈다. 그렇게 출간된 책이 『잠들지 않는 이야기』(전북대 출판문화원·1만2천원)다.

학생들은 전북의 역사와 문화를 상징하는 존재로 실존인물인 정여립과 설화적 인물인 정평구, 설화소설적 인물인 박색춘향, 신화전설적 인물인 우투리와 개양할미를 선정했고 저술에 나섰다.

책은 2부로 나뉘었다. 1부에서는 기존 연구의 성과와 논점을 살핌으로써 설화에 담긴 의미와 민중의식, 역사 등 설화의 흔적들이 소개돼 있다.

이어 2부에는 1부 내용을 바탕으로 설화 속에 담긴 다층적 의미와 상징 등을 형상화해 새로운 창작으로 탄생시켰다. 작가노트에는 저자에 대한 소개와 학생으로서의 저술 소감, 그리고 소설의 창작의도를 직접 소개함으로서 설화는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음을 밝히고자 했다.

이들은 지도한 이종주 교수는 “학부생이 수행하기에 적지 않은 어려움도 있었지만 현지답사나 이론적 공부까지 매우 열정적인 모습으로 각 인물에 대한 연구와 분석을 할 수 있었고 이를 기반한 창작 소설을 쓰기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대 큰사람교육개발원은 자신만의 생각을 책으로 펴내고 싶은 학생들을 지원한다.

 
▲'잠들지 않는 이야기' 쓴 전북대 국문과 학생들-김유진, 이재훈, 김소영, 최연아, 빈주희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대 자연사박물관 6월 개관
상설전시실·교육실 리모델링...전주동물원과 협약 앞둬


   

+ 최신뉴스

불에 안타는 목재 개발한 박희준 교수 ‘장관상’
상용화에도 성공...친환경 목질 천장재·벽재 생산에 적용


전주대, ‘동아시아 유교문화’ 국제학술대회
18일 고전학연구소·인문과학연구소 주최...“현 단계 유교문화 의미 탐색”


전라북도, 연말까지 어린이집 전수조사
보조금 부정수급, 보육료 부당 사용 등 집중 점검


전북교육청, TaLK 신규 운영학교 10개 선정
“농어촌, 소외지역, 소규모 학교에 영어교육 기회 제공”


김승환 교육감의 수상한 해외출장 ‘논란’
‘연수교사 격려’ 구실로 10차례나 비슷한 출장...공무 내세워 공짜 휴가?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