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1월18일20시03분( Sunday )



[ culture ]

방화선 선자장 ‘태극선’ 주제 초대전

전주부채문화관서 8월 16일부터 9월 4일까지

한문숙 기자 (2018년 08월 15일 20시)


전주부채문화관은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 방화선의 ‘바람의 전설’展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8월 16일부터 9월 4일까지 전주부채문화관 지선실에서 진행되며 선자장 방화선의 ‘태극선’신작을 만날 수 있는 자리다.

태극문양은 고구려의 무덤이나, 백제, 신라 유적에서 그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이번 전시에서 선자장 방화선은 전주부채의 상징인 태극선만을 주제로 작품 제작을 진행했다. 부채의 원형을 기본으로 자신만의 현대적 감각을 통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방화선 선자장은 작업을 할수록 가장 근본적인 것에 매력을 느낀다고 한다.

그는 “삼태극을 이루는 세 가지 색상을 어떻게 배치하느냐에 따라 변화와 창조는 무궁무진하며 그 변화 속에 조화를 찾는 과정에서 끝없는 매력을 느낀다”고 전했다.

방화선 선자장은 전통 문양인 삼태극을 기본으로 한지, 본견 등 가장 근본적인 재료와 옻칠 기법을 통해 다양한 변화를 시도하고자 했다. 전시장 설치도 기존의 방식을 벗어나 오래된 고재와 현대적인 부채를 다채롭게 함께 배치해 관람객에게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하고자 했다.

1956년 전주에서 태어난 방화선 선자장은 故방춘근 명장(전라북도 무형문화제 제10호 선자장)의 장녀로 1965년부터 단선부채를 만들며 아버지의 대를 이어 부채를 만들고 있다.

전통부채 재현과 더불어 현대적 감각이 어우러지는 다양한 부채를 제작하고 있으며, 2010년 전라북도 무형문화재 제10호 선자장으로 지정되어 부채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본, 스페인, 홍콩, 미국, 프랑스, 호주 등에서 해외초대전을 열었으며, 현재 ‘방화선부채연구소’를 운영하고 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방화선 선자장 백선(白扇) 전시회
‘부채의 전설-휴식 그리고 여유’전...2일까지 전주부채문화관


   

+ 최신뉴스

전북 초등인사규정 개정 면피용에 불과하다
[전북교육신문칼럼 ‘시선’] 이상훈(마령고등학교 교사)


인사부당개입, 김승환교육감 2심 유죄선고
금고이상의 형 아닌, 1,000만원 벌금형 받아 교육감 지위는 유지


익산육아지원센터 ‘이동식 놀이교실 사업’ 선정
1억5천만 원 농림부 지원...“육아보육도시 조성에 최선”


원광대 ‘한국종교’ 한국연구재단 지원 받아
종교문제硏 발행, 신종교·민족종교 연구...지난해 이어 선정


15일 수능, 전북 63개 시험장 2만560명 응시
오전 8시10분까지 시험장 입실해야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