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간 성폭력, 지난 5년간 312% 증가
2013년 878건에서 2017년 3,622건

( 임창현 기자    2018년 10월 04일 16시12분   )
     


지난 5년간 학생간 성폭력으로 인한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학폭위) 심의건수가 10,158건으로 나타났다.

국회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서영교의원(교육위·중랑구갑)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성폭력 피해 발생 현황’에 따르면 학생간 성폭력으로 학폭위에서 심의한 건수가 2013년 878건, 2014년 1,429건, 2015년 1,842건, 2016년 2,387건, 2017년 3,622건으로 해마다 큰 폭으로 증가라는 것으로 드러났다.

해당 학폭위 심의건수는 성범죄와 언어적 성희롱, SNS를 통한 성희롱 등 신체적·언어적·정신적 폭력을 모두 포괄한 숫자로, 성범죄의 경우 학교는 교육과 선도 조치를 수행하고 경찰 수사는 별도로 진행된다.

증가된 수치의 의미가 과거 피해자가 2차 피해를 우려해 보호 받지 못하고 고통속에서 감내했던 상황에서 성폭력에 대응하는 사회적 인식의 변화로 피해자의 대응의 폭이 늘어난 측면도 있다.

그러나 사회적 변화에도 불구하고 학생간의 성폭력 건수가 큰폭으로 증가하고 있는 점은 간과할 수 없는 문제이다.

서영교 의원은 “지난 5년간 1만건이 넘는 학생간 성폭력이 발생했고 2013년 대비 2017년에는 312%나 증가할 정도로 증가세가 가파르다.”고 지적하며, “학교내에서 학생들의 학문적 교육도 중요하지만 그와 더불어 올바른 인성교육과 바람직한 성교육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해당기간 성폭력 가해학생의 징계내용을 살펴보면 가해학생 11,568명 중 224명의 학생이 퇴학처리 되었고 정학 2,076명, 전학 1,720명, 학급교체 480명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피해학생 14,265명의 경우 11,515명의 학생이 심리상담을 받았으며, 치료 및 요양 1,331명, 일시보호 963명, 학급교체 40명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성폭력 피해로 인한 전학은 학교별로 비밀전학으로 이루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서영교의원은 “가해학생에 대한 처벌 이후에도 여전히 한 학교에서 가해학생과 피해학생이 마주치는 경우가 많아 피해학생에겐 고통이 계속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하며, “가해학생의 처벌도 중요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피해학생에 대한 상담과 치료를 적극 지원하고 같은 피해가 되풀이 되지 않도록 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대처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미지 출처: Sara Wong / The Atlantic













교사 유튜버 활동 이렇게 해야 문..
여가 자기계발 활동 문제 안되지만 광고수익 발생하면 겸직허가 받아야
최서해 : 신경향파 대표작가 ..
수현이의 문학생각 - 한국현대문학 읽기(6-최서해)
중학교 야구부 코치, 선수 성폭행..
운동부 숙소서 미성년 제자 성폭행...코치는 혐의 부인
전북 18개 중학교 남녀공학 추진
해당 5개 시군서 17~26일 공청회...2021년 전환완료 계획
순창중앙초 도서관 ‘책놀이터’..
독서공간에 전시·공연 더한 열린 도서관으로 꾸며
전교조전북지부 “남성고 일반고..
남성고 자사고 지위 포기에 “도민들이 박수 보낼 것”
전북 수학동아리 ‘수학캠프’
고교생 179명 참가...18~19일 임실청소년수련원서
2021년까지 모든 중·고교에 학생..
현재 65.2%만 갖춰...여학생 체육활동 활성화 지원도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