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5월22일22시49분( Wednesday )



[ education ]

전북교총 “수능성적 하락 대책 세워야”

전북 중하위 성적에 “참학력 위주 교육방향도 문제”

문수현(2018년 10월 10일 21시28분)


전북 학생들의 수능 성적이 하락했다. 전북교총은 성명을 내고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 3일 국어, 수학(가/나), 영어 영역의 표준점수 및 등급을 토대로 ‘2018학년도 수능 성적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전북 학생들의 수능성적이 전국 17개 시·도 가운데 국어는 7위, 수학가와 수학나는 각각 13위를 기록했다.

수학가는 지난해보다 한 단계 상승한 것이고, 국어는 지난해보다 두 단계 하락, 수학나는 네 단계 하락한 결과다. 절대평가로 바뀐 영어영역을 제외하면 주요 3개영역 표준점수 평균이 모두 내려갔다.

전북교총은 이에 대해 “이런 성적표는 큰 우려와 함께 전북교육의 방향성을 고민해야 함을 의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전북교육청은 ‘참학력’ 위주의 정책추진에 따른 학력저하 요인과 문제점을 개선하고, 학교별 실정에 맞는 학력신장 프로그램 운영과 학생들을 지도할 수 있도록 학교에 자율권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학력신장 대책마련을 위해 도민들의 알권리 차원에서 전북교육감이 직접 참여하는 TV토론 등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최근 3년 전북 수능성적 ‘하위권’
전북교육공동연구원 “도교육청, 착시적 성적분석 말아야”


   

+ 최신뉴스

“전북 사회복지공무원, 중간관리자 늘려야”
전북희망나눔재단 성명...“행안부 발표 필요인력 절반 수준”


원광대 종교문제硏, 춘계학술대회 개최
24~25일...‘평화시대 종교연구의 새로운 패러다임’ 주제


이광수를 어떻게 읽을 것인가
[수현이의 문학생각 - 한국현대문학 읽기(2-이광수)]


전북도의회 "이마트 노브랜드 입점 안돼"
21일 결의대회 열고 관련법 개정 촉구...광주 남광주시장선 입점 무산돼


전북교육청-전주완산경찰서 업무협약
21일, 학교 밖 청소년 발굴 및 선도·지원 방안 모색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