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social ]

도망자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8년만에 검거

학교부지 팔아 골프장 확장에 억대 뇌물 받은 혐의

임창현 기자 (2018년 11월 07일 10시)


지난 6일 19시경에 인천 연수구에서 김광태 수사관 등 전주지검은 골프장 관계자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을 체포해 전주교도소에 수감했다.

결국,해외 밀항설, 사망설 등 온갖 소문의 꼬리를 이어가던 최규호 전 교육감의 8년간 도피행각은 끝을 맺게 되었다.

최 전 교육감이 타인의 신용카드와 대포폰을 사용하며 가족들과 소통했던 흔적들이 꼬리를 잡는데 결정적이었다고 알려졌다. 이에 통화 내역에 포함된 가족이나 지인 등을 대상으로 도피 생활을 도왔는지 여부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최규호 전 교육감이 사망해서 비밀리에 모 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뤘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최 전 교육감을 많이 닮은 형의 장례였던 것으로 밝혀진바 있다.

2006년 7월, 최규호 교육감 재임시절에 김제 골프장 소유주가 골프장을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기 위해 김제 자영고 실습부지 6만 6115㎡를 교육청으로부터 매입하는 과정에서 3억대의 로비자금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골프장 주변에는 김제자영고등학교의 실습부지가 있어 확장 허가를 받기 불가능했던 곳이다.

최 전 교육감은 2010년 9월 12일 검찰에 자진 출두하겠다고 의사를 밝혔지만 연락 끊고 자취를 감췄었다. 행방을 찾지 못한 검찰은 사건을 기소중지상태로 유지했기 때문에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혐의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