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2월19일17시06분( Tuesday )



[ social ]

도망자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 8년만에 검거

학교부지 팔아 골프장 확장에 억대 뇌물 받은 혐의

임창현(2018년 11월 07일 10시)


지난 6일 19시경에 인천 연수구에서 김광태 수사관 등 전주지검은 골프장 관계자에게 뇌물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최규호 전 전북교육감을 체포해 전주교도소에 수감했다.

결국,해외 밀항설, 사망설 등 온갖 소문의 꼬리를 이어가던 최규호 전 교육감의 8년간 도피행각은 끝을 맺게 되었다.

최 전 교육감이 타인의 신용카드와 대포폰을 사용하며 가족들과 소통했던 흔적들이 꼬리를 잡는데 결정적이었다고 알려졌다. 이에 통화 내역에 포함된 가족이나 지인 등을 대상으로 도피 생활을 도왔는지 여부도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에는 최규호 전 교육감이 사망해서 비밀리에 모 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뤘다는 소문이 있었지만 최 전 교육감을 많이 닮은 형의 장례였던 것으로 밝혀진바 있다.

2006년 7월, 최규호 교육감 재임시절에 김제 골프장 소유주가 골프장을 9홀에서 18홀로 확장하기 위해 김제 자영고 실습부지 6만 6115㎡를 교육청으로부터 매입하는 과정에서 3억대의 로비자금을 수수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골프장 주변에는 김제자영고등학교의 실습부지가 있어 확장 허가를 받기 불가능했던 곳이다.

최 전 교육감은 2010년 9월 12일 검찰에 자진 출두하겠다고 의사를 밝혔지만 연락 끊고 자취를 감췄었다. 행방을 찾지 못한 검찰은 사건을 기소중지상태로 유지했기 때문에 공소시효와 상관없이 혐의 적용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김동원 전북대 총장 취임
우수인재양성 시스템, 약대 유치, 산학교육 변화 등 밝혀


순창 유소년야구대회 23~28일
64개 지역 140팀 참가 ‘최대 규모’...초3~고3까지 4개 리그로 치러


동학농민혁명, 기념일 지정
황토현전승일인 5월 11일로...19일 국무회의 의결


완주교육지원청 신청사 ‘첫 삽’
전주에서 완주로 이전...2020년 3월 목표


100회 동계체전에 전북 학생 208명 출전
19~22일 빙상, 컬링 등 5개 종목 참가...아이스클라이밍 등 시범종목도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