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앞두고 취소된 전주인권영화제
"2016년 전주인권영화제 미투사건 해소되지 않았다" 시민단체들이 개최반대


( 임솔빈 기자    2018년 12월 11일 18시53분   )

성폭력예방치료센터, 민주노총 전북본부 등 8개 단체들이 11일 전주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3회 전주인권영화제 중단을 요구하며 반발하자 전주인권영화제 개최일 전날에 전격적으로 취소되었다.

이들 단체들이 전주인권영화제를 반대하고 나온 이유는 과거 2016년 전주인권영화제에서 발생한 미투사건 때문이다.

2016년 12월 전주인권영화제 기간에 전북도청 인권팀장이었던 전씨(해당 사건으로 파면)가 자원봉사자 여대생에게 성폭력을 저지른 혐의(준강간)로 검찰에 송치됐다가 검찰의 불기소처분과 항고기각으로 재판에 회부되지 않았다.

이 사건 이전에도 전씨가 도내 대학에서 인권분야 강사로 활동하며 수차례나 대학생이었던 제자들에게 성희롱·성추행을 자행했다는 미투가 이어졌으며 같은 단체출신 활동가 2명도 미투사건의 가해자로 지목받으면서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아왔다.

오랜 세월동안 유지되어왔던 전주인권영화제가 미투사건으로 여성단체와 여러 단체의 반대에 부딪혀 중단됨에 따라 향후 개최여부도 불투명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12월12일 개최가 취소된 전주인권영화제와 다르게 장애인인권단체를 중심으로 전북인권영화제조직위가 조직되어 지난 11월 29일부터 12월 1일까지 3일간 전북도청과 효자문화의집등에서 '제1회 전북인권영화제'가 개최되었으며 앞으로도 매년 개최될 예정이다.



        트위터로 보내기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무슨 일..
티켓팅 입장 관리 엉망, 분노하는 팬심
전북교육청, 완산학원 기소4명 해..
완산학원 정관 제48조에 의거 대상자 적절한 조치할 것 지시
한국, U-20 월드컵 결승 진출 ..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대결
전주시 국제슬로시티연맹 ‘대상..
최고상 ‘오렌지달팽이2019’ 영예...도시정책 질 ‘최고’
전주대, 사물인터넷(IoT) 선진국..
여름학기 동안 미국·싱가포르 등 IoT 혁신 5개국 기업·대학 탐방
전북교육청, 청소년 글로벌 리더..
14일 한국전통문화전당...미국 유학 한인학생회 멘토 초청
군산대 장세명 교수, 과학기술우..
수직 제트류와 개수로 수력을 이용한 이물질 분리기의 성능 개선 공로
순창군 바이오헬스 마이크로바이..
13일, 포럼 열고 미래먹거리 사업 발굴 총력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중인1길 43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