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태양광발전시설 개정 규정 적용
태양광발전시설 지목변경 불가, 산지 사용 후 임야로 복구


( 한문숙 기자    2019년 01월 11일 08시21분   )

익산시는 산지관리법 개정에 따라 산지 내 태양광발전시설에 대해서는 산지일시사용허가 대상이므로 개정된 규정을 적용한다고 9일 밝혔다.

익산시에 따르면 산지관리법 시행령 개정으로 산지 내 태양광발전시설 설치가 산지전용허가에서 산지일시사용허가로 대상으로 전환됐다.

기존 산지관리법 시행령에서는 태양광시설이 산지전용허가대상이고, 경사도가 높아도 태양광시설 설치가 가능해 지목변경을 노린 부동산 투기와 타 지목(농지나 대지 등)에 비하여 투입되는 비용(대체산림자원조성비 100%감면 등)이 저렴하여 과도한 산림훼손 등의 사회적 문제가 발생했었다.

이에 산림청에서는 태양광발전시설 설치에 따른 산지관리법을 전반적으로 검토해 시행령을 개정했으며, 개정된 산지관리법 시행령은 지난 12월 4일부터 전면 시행됐다.

이는 산지 내 태양광시설 설치로 인한 산림 훼손 등의 부작용을 막기 위하여 규제를 강화한 것이다.

개정된 산지관리법을 살펴보면 태양광발전시설로 최대 20년간 산지를 사용하고 난 뒤 나무를 심고 산지로 복구할 것 등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산림훼손과 토사유출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재해방지시설의 설치계획 및 태양광발전설비 처리계획 등을 사업계획에 반영하고, 기존에 면제되었던 대체산림자원조성비를 전액 부과한다.

또한 산지를 복구하는 데 드는 산지복구비를 태양광설비를 처리하는 비용까지 산정해 부과하게 햇으며, 태양광발전시설의 설치 위치는 산지의 평균경사도를 25도 이하에서 15도 이하로 바꾸는 등 허가기준도 대폭 강화했다.

익산시 산림과 관계자는 “이번 시행령 개정에 따라 가장 큰 변화는 산지에서의 태양광발전시설은 지목변경이 불가하고, 태양광발전시설 기간 후 임야로 복구하게 바뀐 것”이라며 “이에 따라 태양광발전시설로 인한 부동산 투기 수요가 점차적으로 차단되고, 산지에서의 태양광 설치가 대폭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덧붙여 “앞으로 산지이용에 따른 산림훼손을 최소화하고 후손에게 물려줄 건강한 산림을 가꾸는 데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투기성 산골 태양광시설 줄어들까
산지관리법 개정령 지난주 시행...지목변경 노린 투기 잡힐지 ‘관심’














방탄소년단 부산 팬미팅 무슨 일..
티켓팅 입장 관리 엉망, 분노하는 팬심
전북교육청, 완산학원 기소4명 해..
완산학원 정관 제48조에 의거 대상자 적절한 조치할 것 지시
한국, U-20 월드컵 결승 진출 ..
16일 오전 1시 우크라이나와 대결
전주시 국제슬로시티연맹 ‘대상..
최고상 ‘오렌지달팽이2019’ 영예...도시정책 질 ‘최고’
전주대, 사물인터넷(IoT) 선진국..
여름학기 동안 미국·싱가포르 등 IoT 혁신 5개국 기업·대학 탐방
전북교육청, 청소년 글로벌 리더..
14일 한국전통문화전당...미국 유학 한인학생회 멘토 초청
군산대 장세명 교수, 과학기술우..
수직 제트류와 개수로 수력을 이용한 이물질 분리기의 성능 개선 공로
순창군 바이오헬스 마이크로바이..
13일, 포럼 열고 미래먹거리 사업 발굴 총력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중인1길 43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