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5월26일21시44분( Sunday )



[ social / 전주 ]

전주시 ‘도로먼지 폭풍흡입차’ 도입

1~2차선 운행하며 미세먼지·유해중금속 청소...이달말 2대 운용

문수현(2019년 05월 07일 22시17분)


전주시가 ‘도로먼지 폭풍흡입차’를 도입한다. 차량 운행으로 발생된 도로 위 미세먼지를 빨아들여 시민들의 건강을 보호한다는 취지다.

시는 이달부터 전북지역 최초로 ‘도로먼지 폭풍흡입차’ 2대를 운행할 계획이라고 7일 밝혔다. 이 차량은 도로 가장자리 차선을 따라 운행되던 기존 노면청소차와는 달리 도로 중앙인 1~2차선을 따라 운행돼 도로 미세먼지와 배출가스에서 나오는 유해 중금속을 제거한다.

이는 국립환경과학원이 지난해 발표한 ‘전주시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의 배출현황’ 자료에서 전주지역 미세먼지 발생량의 대부분이 도로 이동오염원과 도로 재비산먼지 등 도로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된 데 따른 조치다.



이를 위해 시는 7.5톤 규모의 CNG 도로먼지 흡입차량 2대를 구입한 상태로, 안전교육과 시험운행 기간을 거쳐 오는 27일부터 노선별로 본격 가동할 계획이다.

흡입차량은 교통 혼잡시간을 피하고 뒤따라오는 차량 운전자의 교통안전을 확보하기 위해 주로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낮 시간대에 운영된다.

운행구간은 △차량 교통량과 인도 보행자가 많은 6차선 이상 도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과 대형화물차량 통행이 많아 대기환경이 열악한 팔복동 공업지역 등으로, 노선별 주2회 정도 순회 운영된다. 한 대당 매일 50여km 정도 구간에 대한 먼지 흡입작업을 수행하게 된다.

이 차량은 마모된 자동차 타이어와 브레이크 패드, 배출가스 등 도로 위에 쌓인 미세먼지와 중금속 등 인체에 유해한 오염물질을 차량 밑 진공흡입청소기가 빨아들인다.

흡입한 도로먼지를 내부에 있는 20개의 필터를 통해 걸러내 깨끗한 공기만 배출하도록 제작됐으며, 겨울철에도 도로 결빙 걱정이 없어 사계절 운행이 가능한 점도 특징이다.

전주시 맑은공기추진단 관계자는 “도로 위 미세먼지는 자동차 배출가스와 섞여 대기 중의 미세먼지보다 건강에 더 악영향을 끼칠 수 있는 만큼 도로먼지 흡입차량 도입으로 시민들의 건강과 직결되는 도로 미세먼지를 제거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새만금을 품고 세계로 비상하는 군산대가 될 것"
군산대 곽병선 총장 취임 1년, 괄목한 성장과 위상 높아져


무등산서 25일 볼더링페스티벌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파타고니아 공동주최...200명 볼더러 흥겨운 ‘한판’


정부 ‘포용국가 아동정책’ 발표
“학교를 놀이터로”...부모 체벌권 삭제, 병원에 출생신고 의무


군산대 운영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 체험프로그램운영에 큰 ..
"프로그램 통해 아이와 부모 유대관계 더 깊어져"


군산간호대-군산대대 ‘교육·봉사’ MOU
간호·보건교육, 커뮤니티케어 운영 등...23일 협약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