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5월26일21시44분( Sunday )



[ social / 전주 ]

전주 비리사학 논란 중학교, 교감 숨진채 발견

누구라도 희생시켜 무한 반복되는 사학적폐, 사회적으로 용납말아야

임솔빈(2019년 05월 08일 03시15분)


최근 비리사학으로 논란이 된 W사학재단의 전주 B중학교 교감이 7일 낮 12시 반경에 진안의 한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0억원대의 비리사건으로 알려진 W사학재단은 A 여고와 B 중학교를 함께 운영하고 있으며, 숨진 교감은 올해 3월 부터 B 중학교에서 교장으로 취임을 앞두고 있었다.

그러다 2월 25일부터 전북교육청의 감사가 시작되어 교장취임이 보류되고 해당학교는 전북교육청의 감사와 검찰의 수사를 받아왔다.

지난 4월 25일 검찰이 구속한 A 여고 직원 처럼 숨진 교감도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아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렇다면 어떤 계기로 해서 W사학재단이 운영하는 A여고와 B중학교는 비리사학 논란으로 검찰의 조사를 받게 된 것 일까?

당초 알려진 것 처럼 W사학재단에 대한 전북교육청의 감사는 지난 1월 초 국민청원 게시판에 해당 사학재단에 대한 갑질 등 민원접수를 계기로 학교회계(계약지출) 및 시설에 대해 특정감사가 이뤄지면서 부터다.

국민청원 내용에 따르면 청원자 C교사는 B중학교에 근무하는 동료교사인 D씨에게 자신의 후배를 2018년 3월에 소개했다.

남자인 D교사와 자신의 후배가 상견례 날짜도 잡으며 잘 지내는 줄 알았는데 D교사가 성인이 된 제자 E모 양과 양다리를 걸쳤다는 이유로 자신의 후배와 파혼하게 되었고 결국 D교사와 후배가 각서를 쓰며 합의를 봤다.

그런데 이를 알게된 W재단 설립자가 청원자인 C교사에게 자신의 후배와 D교사의 만남을 주선했다는 이유로 교장과 교감이 동석한 자리에서 "미친여자"라는 폭언을 하며 후배에 대해서는 "옷벗고 달라드는 쓰레기 같은 여자 꽃뱀"이라며 국민청원자 C교사에게도 "똑같은 부류의 여자"라며 폭언을 했다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W재단 설립자는 국민청원 C교사에게 "당신은 짤리는게 아니고 재계약이 안되는 것이야"라며 "다른 학교에 원서를 내어도 신분상의 문제가 생기게 될 것"이라고 "협박아닌 협박"을 했다는 것이다.

결국 이에 대해 부당함을 느낀 C교사는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알렸고 자신이 교육청에 신청한 예산 집행이 설립자로 부터 불법으로 자행된 것도 함께 밝혔다.

전북교육청의 감사 결과 C 교사가 제기한 1600만원의 예산 이외에도 설립자 가족이 부를 축적하여 사용한 횡령 금액이 약 20억5천여만원으로 추정한다는 전북교육청의 감사중간 발표가 있었고, 전북교육청의 고발에 의해 검찰의 압수수색이 이뤄지고 검찰수사가 진행되어 왔다.

W사학재단의 비리는 최근의 국민청원이나 도교육청의 감사, 검찰수사가 아니라도 언제 터질지 모르는 시한폭탄이나 다름 없었다. 해당 학교 뿐만 아니라 주변 관계자들, 거래업체들이 해당 재단의 유별난 비리 행각에 소문이 무성했다.

그리고 대부분의 사학비리는 오랜 기간동안 쌓이고 축적된 기득권의 힘을 자랑하며 누구라도 희생시키며 무한 반복되는 사학적페의 전형적인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나 이제는 이를 용납하지 않는 사회적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는 점에서 W사학재단의 사학비리 사건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주 모 사립중고 비리사학 뇌관 터졌다
온갖 수법 동원해 교육시설예산 편취, 20여억원 추정


   

+ 최신뉴스

"새만금을 품고 세계로 비상하는 군산대가 될 것"
군산대 곽병선 총장 취임 1년, 괄목한 성장과 위상 높아져


무등산서 25일 볼더링페스티벌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파타고니아 공동주최...200명 볼더러 흥겨운 ‘한판’


정부 ‘포용국가 아동정책’ 발표
“학교를 놀이터로”...부모 체벌권 삭제, 병원에 출생신고 의무


군산대 운영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 체험프로그램운영에 큰 ..
"프로그램 통해 아이와 부모 유대관계 더 깊어져"


군산간호대-군산대대 ‘교육·봉사’ MOU
간호·보건교육, 커뮤니티케어 운영 등...23일 협약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