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사회복지공무원, 중간관리자 늘려야”
전북희망나눔재단 성명...“행안부 발표 필요인력 절반 수준”

( 문수현 기자    2019년 05월 22일 22시49분   )
     


전북희망나눔재단은 22일 사회복지전담공무원 확충과 중간관리자 확대를 촉구했다.

단체는 도내 14개 시군에 5,6급 관리직 사회복지직을 더욱 확대하고, 사회복지직렬 정원 조례(규칙) 개정으로 직급 정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회복지공무원의 과도한 업무 개선을 위해서는 사회복지전담공무원을 확충해야 한다.

단체는 “전라북도 시군사회복지행정연구회의 자료에 따르면, 2019년 5월 현재 도내 사회복지공무원 현황은 1323명(14개 시군 총인원 1293명)으로 파악됐다”며 “2019년 행안부가 공개한 전북지역 사회복지 필요인력은 2249명이다. 2019년에 14개 시군에 177명이 선발되지만, 이런 단순 수치로만 살펴봐도 전북 사회복지전담공무원 인력은 턱없이 부족한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단체는 또 “전라북도 내 사회복지직의 경우 중간관리자가 없는 지역이 많아 복지라는 전문적인 업무의 연속성과 책임 있는 복지를 일선 시군이나 읍면동에서 시행하는 데 많은 제약과 한계가 따르고 있다”며 중간관리직 충원을 촉구했다.

단체는 “중앙정부가 진정으로 책임을 통감하고, 지자체 또한 문제 해결을 위한 단체장의 의지와 함께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 시군의원들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해야”
시민단체와 간담회...8월께 ‘지역복지향상네트워크’ 구성키로















청소년 도박연령 낮아져
청소년 3개월 간 온라인용 내기게임 25만원, 인터넷도박 40만원 사용
이주리 21번째 개인전 ‘Homo vi..
‘안착이냐 탈피냐’ 삶 갈등 표현...16~21일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프로문학 대가 이기영: 식민지 농..
수현이의 문학생각 - 한국현대문학 읽기(9-이기영)
가족뮤지컬 무민(MooMin) 공연
전북교육문화회관 12일 오후 2시, 5시
교원들, 지방 떠나 수도권·대도..
전북교원 희망지역 광주, 경기, 세종 순...지역교육 ‘공동화’ 우려
학교 화재 절반 이상이 전기원인
학교시설 노후화, 사용량 증가 등 문제 지적돼...안전점검 현실화 필요
학교밖청소년 ‘진로확신·정보 ..
전주시 꿈드림, 학교밖청소년 진로·직업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군산대 학생·교직원 농촌봉사
공과대·인문대 학생회 등, 사흘간 정읍 소성면서 추수 일손 덜어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