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주군, 태권브이랜드 백지화
황인홍 군수 “효과검증·여론수렴 미흡했다”...싸늘한 여론에 굴복

( 문수현 기자    2019년 09월 16일 17시45분   )
     


무주군이 72억원을 들여 태권브이랜드를 조성하겠다던 계획을 백지화했다.

황인홍(사진) 군수는 16일 무주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그간의 보도와 국민들의 우려를 새겨 향로산 정상 태권브이랜드 조성 사업은 계획변경을 포함해 전면 재검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런 결정은 산림과 경관훼손, 미흡한 관광효과를 고려한 데 따른 것이다.

황 군수는 “이 사업에 대해서는 앞으로 군민을 비롯한 다양한 계층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처리해나갈 방침”이라며 “다른 사업에 대해서도 일정 규모 이상은 반드시 민 · 관이 함께 고민하고 토론하는 열린 행정을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태권브이랜드 조성사업은 이농과 저출산, 경제침체 등 군이 직면한 위기상황을 관광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로 극복해보고자 추진했던 사업”이라며 “하지만 대외적인 여론수렴과 사업효과에 대한 검증 과정을 좀 더 면밀하게 하지 못했다”고 했다.

태권브이랜드 사업은 대중화된 만화캐릭터인 로봇태권브이를 통해 태권도 성지 무주를 알리고 설천면 지역(리조트, 구천동, 태권도원, 반디랜드 등) 에 편중된 관광효과를 무주군 전역으로 확산시킨다는 취지에서 황 군수 체제 출범과 함께 추진됐다.

하지만 이런 계획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여론은 싸늘한 시선을 보냈다.
















청소년 도박연령 낮아져
청소년 3개월 간 온라인용 내기게임 25만원, 인터넷도박 40만원 사용
이주리 21번째 개인전 ‘Homo vi..
‘안착이냐 탈피냐’ 삶 갈등 표현...16~21일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프로문학 대가 이기영: 식민지 농..
수현이의 문학생각 - 한국현대문학 읽기(9-이기영)
가족뮤지컬 무민(MooMin) 공연
전북교육문화회관 12일 오후 2시, 5시
교원들, 지방 떠나 수도권·대도..
전북교원 희망지역 광주, 경기, 세종 순...지역교육 ‘공동화’ 우려
학교 화재 절반 이상이 전기원인
학교시설 노후화, 사용량 증가 등 문제 지적돼...안전점검 현실화 필요
학교밖청소년 ‘진로확신·정보 ..
전주시 꿈드림, 학교밖청소년 진로·직업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군산대 학생·교직원 농촌봉사
공과대·인문대 학생회 등, 사흘간 정읍 소성면서 추수 일손 덜어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