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편집: 2020년06월03일19시56분

“물타기로 투표하면 절대 안돼요!”

전북고교회장단연합, 유튜브 올린 ‘청소년 참정권 궁금해?’ 영상 화제


  (  문수현   2020년 04월 08일   )

전북고등학교회장단연합은 최근 ‘[Q&A] 청소년 참정권 궁금해?’라는 제목의 9분 20초짜리 동영상을 유튜브에 올렸다.

전북여고 3학년 김정민 학생과 기전여고 2학년 이예담 학생이 출연해 선거 관련 내용을 자세히 알려주는 대화형식의 영상이다.

학생들이 생애 첫 선거를 쉽게 이해하고 적극적으로 투표에 참여할 수 있도록 선거법 개정 과정과 투표방법 등 Q&A와 브이로그 형식으로 유용한 정보를 쉽고 재미있게 소개하고 있다.

청소년 유권자가 궁금해 할 수 있는 내용이 주를 이룬다. 예를 들어 투표에 참여하는 청소년은 공공기관이 발행한, 사진이 부착된 신분증을 가지고 가야 한다. 여권, 민증, 청소년증이 해당된다. 학생증은 안 된다.

“물타기로 투표하면 절대 안돼요”라며 신중한 투표의 중요성을 강조하고, 투표 인증 사진을 찍는 요령에 대해서도 알려준다. 청소년 투표율이 13%밖에 안 되자 정치권이 청소년 정책 수립에 소홀할 기미가 보인다는, 가상의 선거 후 상황을 연출한 것도 재미있다.



전북선거관리위원회의 자문을 거쳐 4월 2일 유튜브에 올린 이 영상의 조회 수는 8일 오전까지 860여회를 기록하며 인기를 얻고 있다.

김정민(전북여고 3)학생은 “동영상을 보고 친구들이 연락을 많이 했다. 첫 투표권을 갖게 되었지만 선거에 무관심 했었는데 이 영상을 보고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하겠다는 이야기를 듣고 뿌듯했다”고 말했다.

전북고등학교회장단연합 11기 학생은 모두 62명이며, 이 가운데 17명이 지난 1월부터‘청소년참정권 영상 TF팀’을 꾸리고 2개월간의 제작기간을 거쳐 완성했다.

이경빈(솔내고 3)학생은 “동영상 기획부터 스튜디오 촬영, 편집, 시나리오 작성까지 시행착오도 많았지만 우리 스스로 만들었다는 사실이 뿌듯하고, 이번 선거를 통해 우리들의 목소리가 반영되어서 학생들을 위한 정책들이 많이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김준(신흥고 3)학생은 “참여하지 않으면 권리도 행사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 우리 친구들이 후보들의 공약을 꼼꼼히 살피고 적극적으로 참여해서 18세 투표권의 시작을 힘차게 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은채(전북여고 3)학생은 “선거에 참여하는 걸로 끝나지 않고 선거 후에도 당선자들이 공약을 잘 지키는지 자신의 위치를 악용하지 않는지 계속 관심을 갖고 지켜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전북교육청은 이 동영상을 교육청 홈페이지에 소개하는 등 새내기 유권자 학생들이 쉽게 시청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학생들이 성숙한 민주시민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선거교육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며 “학생들이 선거관련 내용을 바로 알고 뚜렷한 자기 판단과 책임감 아래 올바르게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에서의 전북지역 만 18세 고교생 유권자는 6504명이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