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년10월23일18시28분
IMG-LOGO

전북도, 신남방 시장 개척 위한 온라인 마케팅 추진


  (  편집부   2020년 10월 07일   )

전라북도가 신남방 온라인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인도 TV홈쇼핑 방송과 해외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온라인 플랫폼 마케팅을 본격적으로 진행한다.

이에 앞서 도는 지난 5월 인도 TV홈쇼핑 상품기획자와 현지 바이어를 통해 수출 가능성이 높고 경쟁력이 있는 9개사 제품을 선정했다. 또한, 마케팅을 진행할 홈쇼핑 방영권을 확보했으며 8월부터 홈쇼핑 방송을 위한 홍보영상과 SNS 마케팅을 위한 인플루언서 홍보영상을 제작하고 있다.

도는 10월부터 본격적으로 진행되는 해외 홈쇼핑 방송과 SNS 마케팅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의 온라인 시장 판로개척에 큰 성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중국 및 동남아를 대상으로 9~11월까지 중소기업 수출 판로개척을 위한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도내 30개사, 해외바이어 24개사 규모로 2회 개최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유튜브(Youtube), 틱톡(TikTok), 페이스북 등 최신 뉴미디어 플랫폼 등을 활용해 바이어 및 해외 소비자를 직접 발굴할 수 있도록 외국어 홍보 동영상, 인플루언서 크리에이팅 콘텐츠, 웹드라마·다큐 형식의 브랜디드 콘텐츠 등을 지원한다.

본 콘텐츠 개발을 통해 도내 수출기업은 비대면 마케팅과 프로모션을 통해 신규 거래선을 창출하게 되며 뉴미디어 채널을 활용한 신규 판매 플랫폼 진출(아마존, 큐텐 등)을 타진하게 된다.

나석훈 전라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해외마케팅이 제한적인 상황”이라며 “온라인 마케팅을 통해 해외시장을 다방면으로 개척하고 중소기업의 수출 기회를 확대하도록 총력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