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1년04월23일16시24분
IMG-LOGO

경기전부터 내장산까지, ‘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 행사 개최


  (  편집부   2021년 02월 23일   )

IMG
정읍문화원(원장 김영수)은 지난 20과 21일 역사 관련 전문가들과 문화원 관계자 8명이 참여한 가운데 ‘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 행사를 펼쳤다.

‘조선왕조실록 이안길 걷기’는 정읍의 안의(安義, 1529~1596)와 손홍록(孫弘祿,1537~1600) 두 선비가 조선왕조실록을 지키기 위해 가솔들을 이끌고 62궤짝에 달하는 실록과 어진을 경기전에서 내장산 용굴까지 옮긴 것을 재현해보는 행사다.

이번 행사는 조선왕조실록이 이안됐던 피난길을 더듬어 찾아보게 함으로써 지역 향토사에 대한 바른 인식을 심어주기 위해 마련됐다.

참여자들은 전주 경기전에서 출발해 금구와 태인면을 지나 정읍 내장산 코스로 이어지는 60km를 걸었다.

참여자들은 오늘날 국가와 인류가 공동으로 보존해야 하는 세계기록 문화유산을 지켜냈던 지역 선비들의 발자취를 찾아가며 지역적 자긍심을 키우는 계기를 마련했다.

오늘날 우리에게 온전한 조선왕조의 역사를 보여주고 있는 조선왕조실록은 개인의 노력으로 국가의 문화재를 지킨 첫 사례이다. 이를 기념해 정부는 지난 2018년 조선왕조실록을 정읍으로 옮긴 날인 6월 22일을 ‘문화재 지킴이 날’로 제정했다.

정읍문화원 관계자는 “이번 의미 있는 행사에 참여해주신 모든 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이안길 걷기의 의미를 생각하며 우리의 문화유산을 보존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