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3일17시59분
IMG-LOGO

소비자의 날 기념해 제24회 전북소비자 대회 열려

소비자 권익증진 유공 민간인·공무원 22명 표창장 수여



전북도가 주최하고 (사)한국여성소비자연합 전북지회(지회장 유유순)가 주관하는 ‘제24회 전북소비자대회’가 1일 전북소비자정보센터 강당에서 개최되었다.

올해로 24번째로 맞이하는 ‘전북소비자대회’는 소비자의 날(12월 3일)을 기념하여 전북지역 자체적으로 진행되는 행사다.

이날 행사는 장기간 지속되었던 코로나19를 슬기롭게 이겨내며 단계적 일상회복이 시작되는 조심스러운 상황이지만, 올 한 해 동안 소비자 권익증진 활동에 공로가 큰 유공자 22명에 대하여 표창 수여와 함께 농촌지역 중·고등학생 10명에게 각 30만원의 장학금이 전달되기도 했다.

또한 변웅재 변호사(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 자율분쟁조정위원회 위원장)로부터 ‘비대면 시대의 소비자권익 찾기’ 주제로 유익한 특강이 진행되었고, 이와 함께 전북도청 1층 로비에서 ‘슬기로운 소비생활, 찾아가는 소비자 정보전시회’가 이달 10일까지 운영된다.

그간 전북도는 사회적 배려계층에 대해 대상별로 적합한 소비경제 교육을 실시하고 체계적이고 안정된 교육을 추진하는 등 소비자정책을 추진해 왔다.

특히 전문 소비자리더를 양성하여 고령자 및 초등학생 대상으로 맞춤형 교육으로 인형극을 통해 피해예방 교육을 실시하고, 청소년 대상 경제교육, 다문화 이주여성, 주부 등 매년 8천여명을 대상으로 현장중심의 다양한 교육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2003년부터 1층 민원봉사실에 전라북도 소비생활센터를 설치, 전문 상담요원을 배치하여 각종 피해를 예방하고 합리적인 소비생활을 유도하는 등 다양한 소비자 보호시책을 추진하고 있다.

이외에도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 소비자교육중앙회전북지부 등 지역내 소비자단체와 한국소비자원 광주지원 등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하고 교육역량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한편, 한국여성소비자연합전북지회에서는 1983년 지회를 개설한 이래 38년간 소비자 주권 향상에 기여해 해 왔으며, 올해(11월말 현재) 총 17,058건의 소비자 피해구제 및 상담을 통한 소비자 문제 해결에 앞장서 왔다.

특히, 올해에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인해 비대면 거래가 증가하면서 배달 음식서비스 이용 또한 증가함에 따라 1회용품 감소를 위한 ‘용기 내 소비자 캠페인’을 추진하였고, ‘반려동물 진료비 표시제’, ‘가정간편식 표시 조사’, ‘전북푸드 플랜’ 참여 등 소비자의 안전할 권리, 알권리 등 8대 권리 실현을 위해 다양한 사업 추진을 해왔다.

신원식 전라북도 정무부지사는 “신기술들이 각종 혜택을 누리게 해주는 동시에 소비자문제를 야기하는 등 소비생활 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정보에 취약한 소비자가 현명하고 책임있는 소비생활을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보를 체계적으로 제공하는 등 소비자 역량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