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2년05월23일17시59분
IMG-LOGO

‘백년대계, 전주한옥마을 학교들’ 특별전 개최

조선시대부터 근현대까지 한옥마을 학교 전시, 포토존, 관람 후기, 새해 소망 적기 등 진행



IMG
조선시대 국립 교육기관인 향교와 선비를 양성하던 교육기관인 ‘양사재’, 근대 교육기관인 초·중·고등학교에 이르기까지 전주한옥마을의 학교들을 둘러보는 특별한 전시회가 열린다.

전주한옥마을역사관은 다음 달 6일까지 역사관 기획전시실에서 한옥마을 내 학교의 역사를 소개하는 ‘백년대계(百年大計), 전주한옥마을 학교들’ 특별전을 진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이 특별전은 조선시대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한옥마을 학교 교육의 발전사를 재조명해보고, 당시 학교 교육제도와 학생들의 흔적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전시는 △조선 시대 전주 교육의 뿌리 △일제강점기 근대학교의 출현 △해방 이후 학교의 발전 △1960년대 이후 학교의 모습 △전주한옥마을 학교의 연혁 등 5개 주제로 구성되며, 주제별 영상과 사진, 패널, 소장품 등으로 채워지게 된다.

구체적으로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전통 교육기관인 향교와 양사재, 일제강점기 근대 교육이 도입되면서 건립된 학교들, 해방 이후 학교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교육 현장, 1960년대 이후 경제발전과 취학인구 증가에 따른 학교의 성장과 학교생활 모습 등을 엿볼 수 있다.

특히 △전주향교 관련 고서적 △근현대 교과서 △졸업앨범 △교지 △4가지 경서(대학, 논어, 맹자, 중용) △일제강점기와 1960년대에 발행된 교과서와 사진 등 24점의 작품도 만날 수 있다.

전주한옥마을역사관은 이번 특별전에서 1980년대 전주풍남초등학교의 교지를 본뜬 체험 코너를 마련, 전시 관람객들이 소감을 남길 수 있도록 했다.

서배원 전주시 문화관광체육국장은 “이번 특별전시가 백년지대계인 교육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찾고, 전주한옥마을의 학교 교육발전의 모습도 되돌아볼 수 있는 의미 있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백년대계(百年大計), 전주한옥마을 학교들’ 특별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