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1월16일00시12분( Wednesday )



[ 2018 ]

이재경 전북교육감후보 “실체 있는 공약에 주목해야”


윤지성 기자 (2018년 06월 11일 13시)


이재경 전북교육감 후보는 교육감 선거를 이틀 앞둔 11일 "유세현장을 돌다보면 시민들의 시큰둥한 반응을 적지 않게 본다. 이는 시민들이 더는 허위 공약에 속지 않겠다는 방증이다”라면서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만큼 현실성이 떨어지는 공약이 남발 되어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특히 “과거 전북교육은 교수출신 교육감들의 ‘실험성 정책’으로 나락의 길을 걸어왔다”며 “이번 선거를 통해 이들을 심판하고, 학교현장 경험이 풍부한 새 인물을 뽑아 추락한 전북교육 재건해야 할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너도나도 4차 산업혁명에 대응하기 위한 정책을 내놓고 있지만 실효성은 의문이다”며며 “포퓰리즘 공약에 속아 과거 전북교육이 겪어야만 했던 아픈 과거가 더는 반복되지 않도록 이번 선거를 통해 악연의 끈을 반드시 끊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지역아동센터 예산사태..추경 촉구
전북희망나눔재단 논평...광화문선 5천명 집회


세계신지식인 선정된 윤창복 대표
미국특허 취득한 태양광 패널 모듈 개발...경제발전 기여 공로


진안군, 사과농가에 사다리차 39대 지원
노동력 부족, 나무 높이 높아지는 추세 따라...1월 중 신청접수


세미나 ‘국립공공 의료대학원, 왜 필요한가?’
당·정 남원에 설립 결정, 법안은 상임위에...남원시·전북도 등 주최로 18일 국회서


전북교육청 “등교시각 8시20분~40분 이후로”
올해도 ‘학교교육계획에 반영’ 권장...점심시간도 60분 이상으로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