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5월20일20시40분( Sunday )



[ education ]
전북 전교조 “초등인사 대참사 공개토론하자”

전북교육청 “익산시만 해결” 통보에 “원점재검토 약속 하루 만에 뒤집나”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14일 17시19분23초)


전라북도 초등인사파동과 관련해 전교조 전북지부가 전북교육청에 시시비비를 가리는 공개토론을 열자고 제안했다.

전교조 전북지부는 14일 성명을 내고 “전북교육청은 초등 인사대참사에 대해 원점에서 재검토하기로 초등교사 등과 12일 약속하고서 고작 하루가 지난 13일 약속을 뒤집어 ‘이번 인사를 다시 할 계획이 없으며 민원지역인 익산만 해결하겠다’는 의견을 우리에게 통보했다”며 “2만 전북 교원을 우롱한 처사”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12일 김승환 전북교육감은 지난 7일자 초등 인사에 항의하며 교육감실을 방문한 30여명의 초등교사들에게 인사발령을 보류 조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전북교육청은 이 자리에서 인사규정의 전면적인 조정을 위해 올 4월경 특별팀(TF)를 구성·운영도 합의했다.

단체는 성명에서 “(13일) 의견을 통보한 교육국장과 초등인사팀의 개인적 판단이건, 전북교육감의 판단이건 반드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다. 전북교육청이 우리를 얼마나 우습게보았으면 작심삼일도 아닌 하루 만에 약속을 뒤집었겠는가. 약속을 손바닥 뒤집듯이 내팽개치는 전북교육청의 행태를 보고 우리는 아이들에게 뭐라 가르쳐야할지 막막하다”고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단체는 그러면서 “교육청은 초등교사의 생각과 달리 ‘인사에 큰 문제가 없었고, 인사규정에 따라 제대로 했다’고 주장하는데 누구의 주장이 옳은지 확인하는 자리 즉, 이번 인사 대참사의 시시비비를 가리는, 시민들까지 참여하는 공개토론회를 열자”고 제안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교육청 초등인사 공정성 논란
형평성 없는 인사행정에 불만폭주


   

+ 최신뉴스

전북교육감선거 전북교육신문 4차 여론조사
서거석 > 김승환 > 황호진 > 이미영 > 이재경 > 천호성


전북맹아학교, 장애학생체전 역대 최고 성적
금 5개 등 메달 13개 따내...박소영·이석호 2관왕


원광대, 익산학·한국지역학 심포지엄
‘지역 문화와 교통’을 주제로 오는 24일 진행


전주대 외식산업학과 졸업학술제 개최
24일 대학 예술관...백김치 샐러드 등 모던 한식 무료로 선보여


유광찬 전북교육감 예비후보 사퇴 선언
“교육논리 의거한 클린선거 어렵다 느껴”...후보 6명으로 줄어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