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02월23일22시35분( Friday )



[ culture / 고창 ]
황여새

태평작으로도 불리는 새로 태평성세를 알리는 새



임기옥 기자 (2018년 02월 06일 10시25분16초)


황여새는 참새목 여새과(세계3종, 한국 2종)로 몸길이 약 20cm이다. 이마에서 정수리까지는 분홍색을 띤 회갈색이고 등은 올리브색을 띤 갈색이다. 꼬리 끝은 선명한 노란색 띠가 있다. 눈선은 검은색이며 날개의 흰줄과 노란색이 눈에 띈다. 배는 회갈색이다.

한국에는 드물게 찾아오는 겨울새이다. 시베리아 남동부와 중국 북부 등지에서 번식하고 한국·일본·사할린 섬·중국(남부)·타이완 등지에서 겨울을 난다. 10~40마리씩 무리지어 나무 위에서 살면서 나무의 열매를 따먹는다.
홍여새나 황여새는 빨간 페리카나사스 열매를 좋아하여 이 열매를 따먹으려 날아드는 경우가 종종 있다. 그런데 페리카나사스 열매가 아니라 감나무에 매달린 홍시를 먹으러 날아들었다.

고창 선운사 경내에는 수령이 50여년 된 반시감나무가 있다. 겨울철에도 감을 따지 않아 각종 새들이 날아와 쪼아 먹는다. 동박새, 까치, 직박구리, 오목눈이, 딱따구리, 홍여새, 황여새 등을 만날 수 있다. 홍여새에 섞여 2~3 마리가 감나무꼭대기에 앉아 있다가 내려와 홍시를 쪼아 먹는 모습은 정말 아름답다. 한자 이름이 태평작(太平雀)으로 태평성세를 알리는 새로 황여새가 모여 울면 태평한 시절이 온다고 믿었다.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박기우 교수, Asia Design Prize 2018 수상
‘경북도청 신도시 홍보관’ 설계로 건축물 공모전 연속 수상


이귀재 전북대교수, 농림식품과학기술위 민간위원장
농림식품 분야 R&D 총괄 조정 등 컨트롤타워 역할


이미영 “초등인사 참사, 교육감 사과해야”
“초등교사 문제의식 못 읽나...인사관리기준 개정하라”


서거석 “거점형 다문화교육센터 필요”
“다문화가정 출신 학습진로 상담사 배치해야”


황호진 “들어주는 것만도 청소년에 도움”
자살 소재 뮤지컬 ‘들어주세요’ 관람 ...“연극 메시지 마음에 새길 것”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