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2018 ]

황호진 “전북 학교민주주의 지표 도입해야”

“불통행정 끝내야”...경기, 서울교육청 모델 도입 뜻

문수현 기자 (2018년 02월 21일 15시)


황호진 전북교육감 예비후보가 “학교 민주주의 실현으로 불통행정 끝내야 한다”는 주장을 폈다.

황 예비후보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학생, 교직원, 학부모 모두가 주인이 되는 교육자치 실현을 위해 학교 자율성을 확대하겠다”면서 “참여와 소통의 교육거버넌스 구축을 위해 학교공동체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듣고 꾸준히 정책에 반영해 모두가 주인이 되는 ‘학교민주주의’를 실현하겠다”고 밝혔다.

황 후보는 오늘(21일) KBS라디오 패트롤전북에 출연해 “지금은 전북교육의 위기다. 7년에 걸친 불통교육이 이뤄지면서 전북교육은 ‘동맥경화’에 걸렸다. 시스템에 의해 움직이지 못하고 교육감 1인에 의한 ‘인치’(人治)가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황 후보는 민주주의 실현을 통해 ‘불통교육’을 해소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 대안으로 전북교육에도 ‘학교민주주의 지표’를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학교민주주의 지표(지수)는 각 학교 의사결정이 민주적으로 이뤄지는지, 학교구성원간 소통이 원활한지, 학생들을 민주시민으로 길러내는 교육을 하고 있는지를 객관적으로 측정하는 도구로 경기교육청이 2015년 처음 만들었다.

서울시교육청은 2018년 신학기 초등학교 33곳과 중학교 22곳, 고등학교 11곳 등 총 66개교에 학교민주주의 지표를 시범 도입한다. 서울시교육청은 2016년 관련 정책연구를 진행한 바 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황호진, 객사에서 ‘18세 투표권’ 캠페인
“성숙한 시민 키우는 교육..교육감 선거는 고등학생(16세)부터”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