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4일19시11분( Friday )



[ 2018 ]

서거석 “자림학교 대신할 특수학교 절실”


윤지성 기자 (2018년 04월 20일 13시)


서거석(제15대, 16대 전북대 총장) 전북교육감 예비후보는 20일 “전주자림학교 폐교를 대신할 특수학교 개교가 절실하다”며 “현실적인 공론화 과정을 거쳐 개교 준비에 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서 예비후보는 이날 제38회 장애인의날을 맞아 “자림학교 폐교는 운영재단 간부들의 비위로 빚어진 일인데, 거꾸로 중증장애를 앓고 있는 재학생과 학부모에게 피해가 돌아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자림학교 폐교로 기존 재학생은 기존 전주 북부에서 서부 끝자락까지 원거리 통학을 해야 하는데, 몸이 불편한 아이들의 고된 등하교는 비장애인이 상상하는 그 이상”이라고 지적했다.

특히 “자림학교 학생들이 완산구의 특정학교로 몰리면서 해당학교는 200명 넘는 아이들이 비좁은 공간에서 생활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대책 마련의 시급성을 강조했다.

서 후보는 또 “자림학교 폐교로 덕진지역은 특수학교가 없는 특수교육 불모지가 됐다”며 “덕진구에 공립 형태의 특수학교가 운영될 수 있도록 학부모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서거석 “4.19혁명 민주주의 정신 계승해야”


   

+ 최신뉴스

원광대 보석공예과 이원기 ‘대상’
국제공모전 실물 부문...렌더링 부문선 변우영 은상, 김남주 동상


임순여객 ‘서비스·경영 최고 농어촌버스’
친환경 추진, 서비스개선 노력...국토부 평가 ‘최우수상’ 쾌거


검찰, 허위사실 공표 혐의 김승환교육감 기소
선거토론회서 “인사만족도 90% 왔다갔다” 허위 발언...실제론 60%대


순창 발효미생물진흥원, 종균보급기관 지정
농축산식품부 지원으로 토착발효 미생물 종균화 본격화


“전북도, 누리과정 차액보육료 전액지원해야”
8개 광역시·도 전액 지원, 전북은 고작 1만5천원...만간어린이집 부모 부담 커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