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5월26일21시44분( Sunday )



[ education ]

사이버괴롭힘이 신체폭행 앞질러

학교폭력 여전히 심각...피해응답률 0.4%p↑, 초등학교 가장 나빠

문수현(2018년 08월 28일 10시43분)


학교폭력이 여전히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사이버괴롭힘 건수가 신체폭행 건수를 앞질렀다. 2013년 조사 이래 처음이다.

최근 교육부 조사에 따르면 학교폭력 피해응답률은 1.3%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0.4%p 증가했다. 특히 초등학생의 피해응답률이 0.7%로 평균을 웃돌았다.

교육부는 전국 초·중·고등학교(초4~고3) 학생들의 학교폭력 경험 및 인식 등을 17개 시·도교육감이 공동으로 조사한 2018년 1차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지난 5월 한 달간 초4~고3 재학생 중 93.5%인 399만 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조사를 벌였으며, 조사내용은 2017년 2학기 시작부터 조사 참여시까지 학교폭력 관련 경험을 묻는 것이었다.

실태조사 결과 피해응답률이 1.3%(5만 명)로 지난해 1차 대비 0.4%p 증가했는데, 초등학생의 피해응답률 증가가 중·고등학생보다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폭력이 여전히 심각하다는 증거다.

학교급별 피해응답률은 초등학교 2.8%, 중학교 0.7%, 고등학교 0.4%로, 지난해 1차 대비 각 0.7%p, 0.2%p, 0.1%p 증가했다.


피해유형별로 학생 천 명당 피해응답 건수는 언어폭력(8.7건), 집단따돌림(4.3건), 스토킹(3.0건) 등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유형별 비율은 언어폭력(34.7%), 집단따돌림(17.2%), 스토킹(11.8%) 등의 순으로, 특히 사이버 괴롭힘(10.8%) 비율이 신체폭행(10.0%)보다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학교급별 공통으로 언어폭력, 집단따돌림이 큰 비중을 차지하며, 중·고등학교의 사이버 괴롭힘의 비중(약 15%)이 초등학교(9.2%)에 비해 약 6%p 높았다.


가해 응답률의 경우 0.3%(1만3천명)로 지난해 1차 결과와 동일했고, 목격 응답률은 3.4%(13만3천명)로 지난해 1차 대비 0.8%p 증가했다.

피해사실을 주위에 알리거나 신고했다는 응답 비율은 80.9%(가족 44.5%, 선생님 19.3% 등의 순)로 2.1%p 증가하여, 학교폭력 대처방안에 대한 피해학생들의 인식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학교폭력 목격 학생의 알림·도움 비율은 68.2%이고 ‘모른 척 했다’의 방관 응답은 30.5%로 10.2%p 증가해, 가·피해학생 교육 외에도 학생 전반을 대상으로 한 예방교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음을 보여준다.

대구의 경우 2003년부터 지속적으로 학교폭력 예방 활동의 하나인 ‘친한친구교실’을 운영해, 지난 5년간 피해응답률(1차)이 전국에 비해 매우 낮게 유지되는 효과를 보았다(2018년 0.3%).

한편 2017학년도의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이하 자치위원회)의 심의 건수도 증가했다. 학교급별 심의 건수는 중학교(15,576건), 고등학교(9,258건), 초등학교(6,159건) 순이었으며, 2017학년도 심의 건수 증가율은 초등학교 50.5%, 중학교 32.3%, 고등학교 21.8%로 나타났다.

정인순 교육부 학생지원국장은 “이번 1차 조사결과를 반영해 8월 31일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효과적인 ‘학교 안팎 청소년 폭력 예방 보완대책’을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학교폭력 피해 3명 중 2명이 초등학생
전체 피해응답학생 3만9천명 중 2만6천명...중학생은 0.2% 감소


   

+ 최신뉴스

"새만금을 품고 세계로 비상하는 군산대가 될 것"
군산대 곽병선 총장 취임 1년, 괄목한 성장과 위상 높아져


무등산서 25일 볼더링페스티벌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파타고니아 공동주최...200명 볼더러 흥겨운 ‘한판’


정부 ‘포용국가 아동정책’ 발표
“학교를 놀이터로”...부모 체벌권 삭제, 병원에 출생신고 의무


군산대 운영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 체험프로그램운영에 큰 ..
"프로그램 통해 아이와 부모 유대관계 더 깊어져"


군산간호대-군산대대 ‘교육·봉사’ MOU
간호·보건교육, 커뮤니티케어 운영 등...23일 협약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