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8년12월11일21시14분( Tuesday )



[ social / 전주 ]

팔복동에 에너지 자립마을 들어선다

산업단지 주변 조촌동·동산동, 덕진동에 태양열·지열 발전시설 예정

유희경 기자 (2018년 10월 03일 23시)


전력소비가 많은 전주시 팔복동 산업단지 주변이 태양광과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에너지를 이용하는 에너지자립마을로 조성된다.

전주시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에너지공단이 실시한 ‘2019년도 신재생에너지 융복합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4억원과 시비 10억원, 민간자본 4억원 등 총 28억원을 투자해 팔복동 산업단지와 주변 조촌동과 동산동, 덕진동 일원에 에너지 자립마을을 조성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신재생에너지 융복합지원사업은 특정지역에 2종이상의 신재생에너지를 설치하는 사업으로, 시는 이 사업을 통해 팔복동 산업단지 5개소와 조촌동 매암마을 등 4개마을, 동산동 화개마을 등 2개마을, 덕진동 사평마을 등 12개 지역의 산업시설과 주택, 공공시설 등 총 212개소 대상으로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을 설치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는 팔복동산업단지에는 태양광 5개소와 태양열 4개소를 설치해 팔복산업마을로 만들고, 동산동에는 태양광 46개소와 태양열 5개소를 설치해 동산에너지자립마을로 만들기로 했다. 또, 조촌동에는 태양열 114개소와 태양열 14개소, 지역 5개소가 들어서는 청정월드컵마을로, 덕진동 사평마을에는 태양열 20개소와 태양열 1개소가 들어서 덕진에너지자립마을로 탈바꿈된다.

이를 통해, 태양광 183개소(884㎾)와 태양열 24개소(383㎡), 지열 5개소(88㎾)의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이 설치돼 연간 1,129MW의 에너지를 생산하고, 연간 374TOE(석유환산톤)의 화석에너지 대체효과와 연간 509tCO2의 온실가스 절감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에너지 자립마을 조성은 내년 1월 한국에너지공단과 협약을 체결한 이후 본격 추진될 예정이다.

시는 전력소비량이 많은 산단 주변이 에너지 자립마을로 탈바꿈되면 에너지 분권과 자립의 토대를 마련해 기후변화와 에너지위기로부터 자유로운 전주를 만들기 위해 펼쳐온 전주시 에너지자립운동인 ‘에너지 디자인 3040’에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와 시민들이 함께 만든 지역에너지 계획인 ‘에너지 디자인 3040’은 오는 2025년까지 에너지 자립률과 전력 자립률을 각각 30%와 40%까지 끌어올리는 것이 핵심이다.

전주시 복지환경국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의 신재생에너지 정책에 발 맞춰 각종 공모사업에 적극 대응하는 등 에너지자립도시 구축과 ‘에너지디자인 3040’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트위터로 보내기  

   

+ 최신뉴스

군산대, 수시모집 최종합격자 발표
신입생 정시 가군·다군 520명, 편입생 427명 모집


전주금암광장, 5거리→4거리 변경
새 교통체계 시행...어디서도 좌회전 가능해져


투기성 산골 태양광시설 줄어들까
산지관리법 개정령 지난주 시행...지목변경 노린 투기 잡힐지 ‘관심’


원광대 신평학술상에 진은정 교수
올해 제정, 이공계열 교수 지원...연구지원비 1천만 원


전북 전교조, 학습연구년제 개혁 촉구
"선발조건에 기관 상주라니...교육청 잔심부름꾼 전락" 주장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