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학위 위상 높아진다
고등교육 자격의 인정에 관한 아시아.태평양 지역협약

( 임솔빈 기자    2019년 04월 02일 18시24분   )
     


교육부(교육부장관 유은혜)가 고등교육 자격의 인정에 관한 아시아.태평양 지역협약에 따라 한국대학교육협의회(회장 장호성)를 국가학위정보센터로 지정하고 고등교육 국제 이동성 확대를 위해 국내외 고등교육 학위와 관련된 정보를 제공하며, 국제사회에서 한국 고등교육의 대외 신인도 제고를 위한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고등교육 자격의 인정에 관한 아.태 협약에는 학생들의 국가 간 이동성 확대에 따른 국제 학위 인정 수요 증가에 대응을 위해 유네스코 주도로 국제 학위 인정에 관한 협약으로 '2011년 동경에서 채택, '18년 발효 했으며 한국, 일본, 중국, 호주, 뉴질랜드, 교황청 등, 6개 회원국을 두고 있다.

주요 내용으로는 국가별 국가학위정보센터 설립을 통한 학위 관련 정보 제공하게 되고 외국에서 취득한 학위에 공정한, 비차별적인 평가를 받을 수 있는 기회 보장한다는 원칙을 세우고 있다.
입학 자격 및 학위 인정에 대해 국내외 학위 간 실질적인 차이가 없는 한 인정의무 발생 시키며, 당사국의 고등교육기관 질 보장 및 체제 정보 제공을 위한 기관 설립하도록 되어 있다.

앞으로 국내 교육체계, 고등교육기관 및 학위 체제, 질 보장 체계 등 정보를 국내외 관계 기관에 제공하게 되며 대학명 검색을 통해 해당 대학의 인가여부, 인증여부, 수여학위 종류 등을 확인 가능하게 된다.

외국 국가학위정보센터와 상호 연계하여 국내외 기관에서 취득한 학위 인정 여부 및 필요한 정보의 확인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는 국가학위정보센터가 해당 대학이 국가가 인정하는 학위 발급이 가능한 기관임을 공식적으로 확인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게 됨에 따라, 국내 외국인 유학생 유치확대가 이뤄질 전망이며, 국내 대학들의 국제화 역량 제고라는 선순환구조 구축에 긍정적 효과를 미칠 것으로 기대된다.

우리나라의 학위정보에 관한 대표성을 지닌 기관으로서 국제사회에서 외국 학위정보센터와의 교류와 협력을 더욱 강화하여, 향후 국가 간 학위 인정에 관한 국제 사회의 동향을 파악하고 이에 적극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해외 주요 국가학위정보센터의 운영 현황을 보면 이탈리아는 CIMEA(Centro di Informazione sulla Mobilit' e le Equivalenze Accademiche) 1984년 설립, 국내외 학위인정 정보 지원, 유럽학위인정기구 네트워크 웹사이트 운영하고 있으며 캐나다의 경우 CICIC(Canadian Information Centre for International Credentials)을 1990년 설립, 국내외 학위 인정 정보 지원하고 있다.
영국은 UK NARIC(National Academic Recognition Information Centre)을 1997년 설립, 해외 자격 및 경력, 영어 수준 인정, 자문 제공 지원한다.

교육부는 2018년 12월부터 국가학위정보센터 지정 공고를 진행, 2019년 2월 외부 전문가의 심사를 통해 한국대학교육협의회를 국가학위정보센터로 최종 선정하게 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012년부터 국제기구 등과 함께 고등교육 학위인정에 관한 연구를 수행하고 국내외에 긴밀한 협업관계를 구축한 점 등에서 전문성을 인정받았으며,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오는 5월부터 2022년 4월까지 3년 간 우리나라의 국가학위정보센터로서 활동하게 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한국 국가학위정보센터 공식 출범을 계기로, 국제적 이슈인 국가간 학위인정체계 구축을 우리나라가 아·태지역에서 주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청소년 도박연령 낮아져
청소년 3개월 간 온라인용 내기게임 25만원, 인터넷도박 40만원 사용
이주리 21번째 개인전 ‘Homo vi..
‘안착이냐 탈피냐’ 삶 갈등 표현...16~21일 전북도립미술관 서울관
프로문학 대가 이기영: 식민지 농..
수현이의 문학생각 - 한국현대문학 읽기(9-이기영)
가족뮤지컬 무민(MooMin) 공연
전북교육문화회관 12일 오후 2시, 5시
교원들, 지방 떠나 수도권·대도..
전북교원 희망지역 광주, 경기, 세종 순...지역교육 ‘공동화’ 우려
학교 화재 절반 이상이 전기원인
학교시설 노후화, 사용량 증가 등 문제 지적돼...안전점검 현실화 필요
학교밖청소년 ‘진로확신·정보 ..
전주시 꿈드림, 학교밖청소년 진로·직업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군산대 학생·교직원 농촌봉사
공과대·인문대 학생회 등, 사흘간 정읍 소성면서 추수 일손 덜어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