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19년05월26일21시44분( Sunday )



[ social ]

전북 시군의원들 “사회복지사 처우 개선해야”

시민단체와 간담회...8월께 ‘지역복지향상네트워크’ 구성키로

문수현(2019년 05월 16일 00시28분)


전북희망나눔재단과 참여자치전북시민연대의 제안으로 전북 14개 시군의회 의원 감담회가 열렸다. 도내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활동의 전기가 마련될지 주목된다.

앞서 전북희망나눔재단은 3월 말 전라북도와 도내 14개 지자체의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개선을 위한 조례’에 명시되어 있는 자치단체장의 책무와 지원계획의 수립 시행, 실태조사, 협의회 및 위원회 설치 등의 이행 여부를 조사해 ‘2019년 전라북도 사회복지종사자 처우개선 현황: 조례 주요내용 이행 여부를 중심으로’라는 제목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르면 전북 도내 15개 모든 지자체가 사회복지사 처우개선 조례를 제정했지만 최근 3년간 실태조사를 전혀 안 하는 등 조례를 거의 이행하지 않고 있었다.

지난 13일 전라북도의회 1층 회의실에서 열린 ‘사회복지사 등의 지위 향상을 위한 14개 시군의회 의원 간담회’에서 참가자들은 전북지역 사회복지사 등의 지위향상을 위해 14개 시군의회와 시민사회가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또한 전라북도의회 일부 의원도 함께할 의사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참여단체와 의원들은 전라북도의회 및 14개 시군의회가 함께 하는 ‘지역복지 향상을 위한 전북 네트워크(가칭)’를 구성하기로 합의했다. 네트워크는 8월경 출범키로 하고 첫 사업으로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개선 및 지위 향상을 위한 활동’을 펼치기로 했다.

나아가 지역의 복지 현안 및 주요 의제와 복지정책을 함께 발굴하고 해결방안을 모색 하는 등의 활동을 공동으로 해나가기로 했다.

전북희망나눔재단 관계자는 “이런 활동 사례는 전북지역이나 전국적으로도 찾아보기 힘든 협치모델로서 광역의회 및 전북지역 14개 기초의회와 시민단체가 함께하는 활동 기구로 지역복지 향상을 위한 의미있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지역복지 향상을 위해서 더디고 느리더라도 꾸준히 함께 하면서 지역사회의 모범 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함께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트위터로 보내기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 : 전북지자체, 사회복지사 조례 이행 거의 안해
최근 3년 실태조사 전무, 실행위원회 구성도 안해...전북희망나눔재단 확인


   

+ 최신뉴스

"새만금을 품고 세계로 비상하는 군산대가 될 것"
군산대 곽병선 총장 취임 1년, 괄목한 성장과 위상 높아져


무등산서 25일 볼더링페스티벌
광주클라이밍센터연합회·파타고니아 공동주최...200명 볼더러 흥겨운 ‘한판’


정부 ‘포용국가 아동정책’ 발표
“학교를 놀이터로”...부모 체벌권 삭제, 병원에 출생신고 의무


군산대 운영 어린이 급식관리지원센터 체험프로그램운영에 큰 ..
"프로그램 통해 아이와 부모 유대관계 더 깊어져"


군산간호대-군산대대 ‘교육·봉사’ MOU
간호·보건교육, 커뮤니티케어 운영 등...23일 협약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덕진구 기린대로 380 (금암동)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