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 김동원 총장이 전주고등학교에 간 이유
대학도 플랫폼을 만드는 곳이 살아 남을 것

( 임창현 기자    2019년 08월 07일 02시49분   )
     


전북대학교 김동원 총장은 6일 오후 3시 30분에 전주고등학교를 방문해 참석을 희망한 재학생을 대상으로 ‘4차산업혁명 시대의 인재와 대학’이라는 주제로 특강을 하며 학생들과 소통했다.

김 총장은 이날 특강에서 “지역을 혁신하고 지역의 인재를 양성하며 지역의 새로운 기술의 기반을 만들기 위해 플랫폼이 필요하다. 우리 지역에서 전북대가 그 역할을 하고 있다”며 "새만금 시대 지역인재를 위한 플랫폼 대학"으로 발도움 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그리고 본인은 “2012년부터 전북대학교에 공학교육혁신거점센터장을 하면서 플랫폼 만들고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추진되어온 내용과 사례를 구체적인 설명을 통해 “전북대학교가 어느 거점지역대학 보다 앞장서있다”고 자부하며, 결국에는 “대학도 플랫폼을 만드는 곳이 살아 남는다”고 말했다.



김동원 총장은 약학대 관련해서도 플랫폼의 역할을 충실하게 수행하기 위해 “새로운 신약 개발에 전북대가 앞장서겠다. 정원(30명)에 지역인재 50%를 뽑는다. 이들 지역인재들이 전라북도를 위해서 미래를 위해서 산업약사와 임상약사를 지망하는 학생들로 선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학생들에게 산업약사, 임상약사가 되어 신약개발에 앞장서겠다는 서약를 받아 (학교에)게시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특강 이후 김동원 총장은 전북대 입학사정관과 전주고 신정균 교장, 권혁선 3학년부장을 비롯, 학교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고등학교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하는 등 적극적 방법으로 전북대학교 입학 홍보에 나섰다.
















[책] 청년팔이 사회
김선기, 오월의봄, 2019...“세대론이 지배하는 일상 뒤집기”
南民詩 참여 최동현 교수 ‘목정..
판소리 연구 권위자...전북 문학·예술 진흥에 큰 공헌
정읍학생복지회관, 수영교실·도..
겨울방학 무료 운영...홈페이지 통해 선착순 모집
전북대 진성욱 교수, 환경부장관..
토양·지하수 분야 정책 발전에 공로 인정
“임신·출산 학생에 요양기간 보..
국가인권위, 교육부에 권고...산전후 학업손실 메울 방안 마련도 주문
황등산업사, 이웃돕기 1500만원 ..
순창, 행복주택 2차 입주자 모집..
신혼부부 등 위한 공공임대주택...23일~30일 신청접수
전주 12번째 시립도서관 ‘꽃심’..
전주시 대표도서관으로 20일 개관...10세~16세 ‘트윈세대’ 전용공간 갖춰







   

PAGETOP





회사소개 | 개인정보관리지침 | 청소년 보호정책 | 저작권 안내 | 광고안내 | 고충처리
 

제호: 전북교육신문 | 등록번호: 전라북도, 아00066 | 등록일자: 2013.11.6 | 발행인: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 임기옥
편집인: 문수현 | 종별:인터넷신문 | 전라북도 전주시 완산구 기린대로 179(서노송동) 5층

 

전화: 070-7434-4800 | 팩스: 063-900-3789 | 메일수신: jbenkr@gmail.com | * 전북교육신문은 전북미디어언론협동조합에서 운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