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MG-LOGO
편집: 2020년04월09일21시01분

전북대 ‘오래전 지구의 주인, 곤충’展

농생물학과 보유 국내외 표본 139종 315점 서식지별 전시


  (  한문숙   2020년 02월 20일   )

전북대가 보유하고 있는 곤충 표본들이 기획전을 통해 일반인에게 공개된다.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이 2월 20일부터 마련한 기획전 ‘오래전 지구의 주인, 곤충’을 통해서다.

이번 전시에서는 곤충의 생김새와 생장, 서식지, 살아남기 위한 방법 등에 대한 흥미로운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다.

국내 곤충뿐 아니라 해외 곤충 표본도 관찰할 수 있으며, 139종 315점을 서식지별로 분류해 전시하고 있다.

멸종위기야생생물 Ⅰ급인 상제나비, Ⅱ급인 물방개, 두점박이사슴벌레, 꼬마잠자리, 애기뿔소똥구리 등의 표본을 만나볼 수 있다. 또한 천연기념물 퍼즐, 멸종위기종 그리기, 360°관찰 박스 등 체험코너도 마련돼 있어 방학을 보내는 어린이들에게 생생한 체험학습의 장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시되는 모든 곤충 표본은 전북대 농생물학과(학과장 주호종)가 보유해오고 있는 것이다. 대학에 축적돼 온 소중한 자연자원의 가치를 관람객과 공유하고 지역민들에게 문화향유 기회를 제공한다는 데에도 큰 의미가 있다.

박진호 전북대 자연사박물관장은 “대학이 갖고 있는 훌륭한 자원을 지역민들과 나누고, 봄방학과 새학기를 맞아 어린이들이 좋아하는 곤충을 주제로 전시를 열게 됐다”며 “곤충에 대한 생생함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되고, 다양한 곤충을 통해 생명의 소중함과 생태계 보존의 중요성을 함께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꼬리에 꼬리를 무는 기사